[iTN]거래 폭발한 국내 증시…증권株, 호실적 업고 주도주로 부상하나

증권주 2Q 양호한 실적..동반 신고가 랠리
“코로나 여파로 늘어난 거래대금·신용잔고 덕”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증시 호황의 수혜주로 증권주가 급부상하고 있다. 국내 증시는 올 봄 코로나 충격을 받은 이후 곧바로 유동성 장세로 돌입하면서 거래대금이 급증하고 있다.

여기에 개인 투자자들이 대거 합류하자 신용융자 잔고도 사상 처음으로 14조원을 넘어서는 등 증권사들의 실적이 급격히 호전되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전날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키움증권은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380% 이상 뛰면서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하자 주가도 큰 폭으로 점프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 동학개미운동의 힘? 증시 거래대금 급증에 증권株 ‘훨훨’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7월 총 거래대금은 248조 9581억원이었다. 올해 1월(108조 9345억원)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늘었고, 전년 동기(95조 7869억원)보다도 160% 가량 늘었다.

이는 동학개미운동 효과로, 코로나19 국면에서 개인투자자들의 시장 유입이 대폭 늘어난 영향이다. 이에 따른 대표적 수혜 업종으로는 주식 거래를 중개해 브로커리지 수수료 수익을 챙기는 증권주가 꼽힌다.

실제로 전날 장 마감 후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한 키움증권은 역대 최대 분기실적을 경신했다. 회사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익이 314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0.88% 증가했다. 키움증권 주가는 장중 13% 이상 폭등하며 호실적에 화답했다.

여기에 다른 증권사들의 2분기 호실적 기대감도 더해지면서 시장에서는 전반적인 증권주 동반 강세가 이어졌다. 전날 기준 증권업종은 5% 이상 급등했는데, 대장주인 미래에셋대우는 52주 신고가를 연일 갈아치우는 중이다. 전날 6% 이상 오른 데 이틀째 급등세를 이어간 것. 유진투자증권도 연일 최고가를 갈아치우며 신고가 랠리를 펼쳤다.

이밖에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메리츠증권 등 증권주 대부분이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분기 NH투자증권, 한국금융지주 미래에셋대우, 키움증권, 삼성증권, 메리츠증권 등 6개사의 합산 영업이익은 1조 3822억원으로 전년동기(1조 523억원)에 비해 31.4% 늘었다.

◆ “2분기 정점으로 향후 이익 감소“ 우려도

다만 일각에서는 향후 이익 감소를 예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증시 상승과 시장금리 하락 속도가 둔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2분기에는 거래대금 외에 증시 급등과 시장금리 급락이 두드러졌다. 그러나 6월 이후에는 증시와 금리 모두 변동성이 감소한 상태”라며 “향후 4월과 같은 증시 급등이나 기준 금리 추가 인하를 예상하지는 않기 때문에 3분기 운용손익도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연구원은 “자본 대비 신용공여 비중도 역사적 고점 수준에 도달했다”며 “7월 신용공여 잔고가 2018년 6월 기록을 뛰어넘는 수준. 이에 따라 상당 수의 증권사들은 내부적으로 보유한 신용공여 한도 기준에 도달했을 것으로 추정한다. 신용공여 잔고가 이대로 하락 반전하지는 않더라도 상승 속도는 둔화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