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 상반기 매출 1264억…전년 比 12%↑

만두 시장점유율 46.3%..하반기 ‘수제형 만두’ 주력
비비고 수제만둣집 맛 만두 신제품. 사진ㅣCJ제일제당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CJ제일제당 비비고 만두가 상반기에도 냉동만두 시장을 선도하며 견고한 성장을 이끌어냈습니다.

6일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비비고 만두 매출이 1264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성장했습니다. 이는 시장 성장률(10%)을 웃도는 기록인데요. 지난 6월 시장점유율은 46.3%로 2위 업체(15%)와 3배가 넘는 격차 보였습니다.

현재 냉동만두 시장은 5000억원 대로 냉동식품 카테고리 중 가장 큰 규모로 성장했지만, 비비고 만두가 첫 출시된 2013년 사정은 많이 달랐는데요. 당시 시장 규모는 3000억원 대로 정체 상태였으며 ‘익숙함’으로 제품을 선택하던 변화 없는 시장이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이러한 시장 상황을 타개하고자 R&D 기술력을 접목한 차별화된 제품을 시장에 지속 선보였습니다.

연 매출 1000억원 이상을 올리는 비비고 왕교자를 필두로 ▲비비고 군만두 ▲비비고 물만두 ▲비비고 한섬만두 ▲비비고 수제만둣집 맛 만두 등 대형 제품을 내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경쟁사들도 다양한 제품을 출시, 전반적으로 냉동만두 시장이 커지고 다양한 제품들로 소비자 선택권도 확대되는 효과를 가져왔습니다.

하반기에도 CJ제일제당은 신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입니다. 특히 시장이 상향평준화 된 상황에서 성장세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냉동만두와의 경쟁이 아닌 외식형 만두 개발이 필요하다는 전략 아래에, 외식전문점과 비견할만한 ‘수제형 만두’에 주력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를 통해 외식 수요를 내식(內食)으로 끌어들이고 시장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입니다.

이미 지난 5월 출시된 비비고 평양만두가 외식전문점 수준의 맛품질로 인기를 얻었는데요. 지난달 말에는 ‘만두장인이 만든 수제만두’를 콘셉트로 출시했던 기존 비비고 수제만둣집 맛 만두 2종에 진한고기·새우만두 2종을 추가로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CJ제일제당은 향후 비비고 수제만둣집 맛 만두를 연 매출 500억원 수준의 대형 제품으로 육성할 방침입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1위 기업인 만큼 주력제품에만 안주하지 않고 다양한 입맛을 만족시키기 위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면서 “국내 시장을 테스트베드로 대형 제품을 지속 발굴해 해외시장에도 K-Mandu의 위상을 전파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