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점유율 30% 이상 확보해 통신 시장 판 바꿀것”

LG유플러스 5G 점유율 29%..5:3:2 구도서 변화 조짐
네트워크·서비스·마케팅 중심..해외 사업자 제휴 적극적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지난 4월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이후 100일이 지난 상황에서 업계 3위인 LG유플러스가 약진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10일 올해 가입자 점유율을 30%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가입자 증가세가 예상보다 빠른데다 시장 지형이 기존 SK텔레콤 50%·KT 30%·LG유플러스 20%에서 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5G 가입자는 지난달 10일 100만 가입자를 돌파했다. 상용화 69일 만이다. 업계는 연내 3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U+5G 상용화 100일을 맞이해 다양한 U+5G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Photo @ LG유플러스

이동통신시장 점유율 구도도 변화 조짐을 보인다. LG유플러스 집계 결과 지난달 말 기준 LG유플러스 5G 가입자 점유율은 29%를 넘어섰다. 지난 4월에서 6월 말까지 번호이동 시장 신규 가입자 점유율에서는 약 31%(MVNO)를 차지하며 LG유플러스가 약진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5G 가입자 누적 점유율 30% 이상을 확보하겠다는 목표에 따라 주요 전략으로 ▲네트워크 ▲서비스 ▲마케팅 등 3대 핵심 가치를 꼽았다.

우선 네트워크는 서울·수도권과 전국 85개 지역 중심으로 올해 5G 기지국 8만 개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신범위를 늘려 통신품질 확보에 주력한다.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인빌딩 구축을 시작한다. 대형 빌딩과 지하철 환승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5G 광중계기를 설치한다. 이어 전파 도달이 어려운 지하 주차장이나 가정집에도 5G 초소형 중계기를 놓는다.

또한 ‘EN-DC’, ‘빔포밍’, ‘MU-MIMO’ 등 핵심 기술을 올해 하반기 전국망으로 확대한다. 현재는 지난 4월 서울·수도권에 우선 적용한 상태다.

서비스와 콘텐츠 분야에서는 구글(VR), 엔비디아(게임) 등 글로벌 파트너들과 협업한다. 클라우드 VR게임 등 차별적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기존에 자체 제공하던 스포츠·공연 콘텐츠는 5G 기술로 품질을 높이고 연말까지 1만 5000편 이상으로 확대해 양적 경쟁력도 높인다. 올해 하반기 출시될 5G 스마트폰과 연계해 맞춤형 콘텐츠 서비스도 제작할 계획이다.

B2B 분야에서는 스마트 팩토리, 드론, 자율주행 사업에 주력한다. LG유플러스는 서울교통공사와 스마트 스테이션 사업을 함께하고 있다.

마케팅은 5G 혜택을 중심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상반기 ‘일상 속 5G 콘텐츠’를 소재로 찾아가는 마케팅을 펼쳤던 것이 기대감을 끌어내는데 효과를 거뒀다고 판단했다. 하반기에는 네트워크, 요금제, 단말 구매혜택 등 체감할 수 있는 부분을 홍보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LG유플러스 5G 요금제 가입자 하루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1GB로 집계됐다. 이는 LTE 이용자 데이터 사용량인 400MB와 비교해 약 3배 늘어난 수치다.

LG유플러스는 이러한 선전이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 5G 6대 서비스 마케팅에 기반했다고 보고 있다. 코엑스와 강남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팝업스토어를 설치하는 등 체험기회 제공에 주력한 효과라는 것이다. 지금까지 5G 체험존에는 150만 명 이상이 방문했다.

새로운 기술로 통신 품질을 높이고 관련 산업 생태계 확장에도 기여하고 있다. ‘EN-DC’·‘MU-MIMO’·‘빔포밍’ 등 3대 핵심 기술을 적용했다. 기술 생태계 확장에 나서고자 설립한 ‘U+5G 이노베이션 랩’은 3개월 동안 300여 기업이 이용했다.

국내외 콘텐츠 제작사들과 제휴를 맺고 킬러 콘텐츠를 공급받고 있다. AR과 VR에 기술력이 있는 ‘8i’, ‘덱스터’, ‘벤타VR’, ‘어메이즈VR’ 등이다. ‘엔비디아’, ‘해치 엔터테인먼트’와는 5G 게임관련 제휴를 맺었다. 구글과도 VR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세계최초 상용화는 해외 이동통신사가 지켜보는 벤치 마킹 사례가 됐다. 일본 소프트뱅크와 영국 BT(British Telecommunications), 남아공 레인, 핀란드 엘리사(Elisa)와 말레이시아 셀콤(Celcom)에서 LG유플러스를 방문했다.

LG유플러스는 “전사 임직원 역량을 결집해 변화와 혁신을 주도한 결과 5G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5G를 발판삼아 정체된 통신시장의 판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print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