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FTSE 사회책임투자지수 소비자 가전 분야 최고점

영국 FTSE4Good 지수 6년 연속 편입
LG트윈타워 전경. 사진 | 인더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지배구조와 환경 등 사회적 책임 실천 노력을 인정받았습니다.

LG전자가 영국 FTSE(Financial Times Security Exchange)가 발표한 ‘FTSE4Good’ 지수에 6년 연속 편입됐다고 9일 밝혔습니다.

FTSE4Good은 파이낸셜타임스(FT)와 런던증권거래소(LSE)가 공동으로 소유한 FTSE인터내셔널이 만든 사회책임투자지수입니다.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는 정도를 평가합니다.

LG전자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대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특히 소비자 가전(Consumer Electronics) 분야에서는 최고점을 획득했습니다. 온실가스 감축, 에너지 고효율 제품 개발, 폐자원 활용 등으로 탄소 중립 및 순환경제 실현을 위해 노력한 점이 주효했다고 LG전자는 설명했습니다.

LG전자는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탄소중립 2030(Zero Carbon 2030)’을 선언했습니다. 2030년까지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2017년 대비 50%로 줄이는 동시에 외부에서 탄소감축활동을 통해 획득한 탄소배출권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할 계획입니다.

LG전자가 지난해 제품 생산단계에서 배출한 온실가스는 150만 톤CO2e(이산화탄소환산톤, 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값)입니다. 지난 2017년 대비 약 22% 줄어든 값입니다.

또한 2006년부터 매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이해관계자들에게 사회적 책임을 이행한 결과를 비롯해 경제, 사회, 환경 분야의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공개해오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