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러시아 백신 개발 소식에 출렁이는 증시…여행·영화관↑ 진단키트↓

코로나 피해주 일제히 급등..수혜주는 대거 차익매물
“코로나 백신, 당분간 증시에 미치는 영향력 큰 변수”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러시아에서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국내 증시도 관련주들을 중심으로 큰 영향을 받고 있다.

반등장세 속에서도 코로나 쇼크로 빛을 못보던 여행·영화관·항공 등이 일제히 상승세로 돌아선 반면 진단키트, 치료제 등 소위 코로나 테마주들은 급등세를 멈추고 차익 매물이 쏟아졌다. 전문가들은 전 세계적 코로나 백신 개발 상황이 당분간 국내 증시에 상당한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상승장 속에서 지지부진한 주가흐름을 나타내던 노랑풍선은 전날 상한가를 기록하며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국내증시의 반등장세에서도 연초 수준의 주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던 여행업계가 급등한 것.

여행업계 1위인 하나투어도 전거래일 대비 6.27% 올랐고 모두투어(12.83%), 참좋은여행(13.07%)도 10% 이상 강세를 띄면서 여행업계 전반적으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증권업계는 러시아에서 발표한 코로나19 백신 소식에 높아진 관광 재개 기대감이 주가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2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한 여행업계가 드라마틱한 실적 반전을 이룰 수 있을지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공식 등록했다고 밝혔다. 개발된 백신 이름은 ‘스푸트니크 V’로 조만간 대량 생산돼 해외에 판매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여행주 뿐 아니라 기존에 코로나 충격으로 힘을 못쓰던 업종들에 전반적으로 시장의 이목이 집중됐다. 영화관 관련주들도 일제히 환호했다. CJ CGV는 2분기 어닝쇼크에도 불구 전거래일 대비 9.77% 점프했다. 메가박스를 보유한 제이콘텐트리도 5.26% 뛰었다.

대한항공(3.44%), 제주항공(3.30%), 진에어(3.72%) 등 항공주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반면 백신 소식과 함께 코로나 진단키트 관련주들은 일제히 파란불을 켰다.

반면 진단키트 대장주인 씨젠은 4% 넘게 빠졌고 진단키트 관련주로 묶여있는 바이오스마트(24.05%), 바이오니아(15.88%) 역시 폭락했다. 최근 실적 이슈가 더해진 수젠텍은 13.74% 하락하며 장을 마쳤다.

이처럼 국내 증시가 러시아의 코로나19 백신 소식에 크게 반응하고 있지만 증권업계에서는 반짝 상승에 그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특히 현재 국내 시장에서는 넘치는 유동성으로 순환매 장세가 펼쳐지고 있는 바, 작은 호재에도 일시적으로 주가가 민감하게 반응하는 경우가 잦기 때문이다.

아울러 러시아의 코로나 백신 발표 이후 WHO(세계보건기구)와 각국 보건당국은 안정성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어 장기적 호재로 판단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러시아 백신 소식 이후 시장 흐름을 보면 백신 개발 성공이 안전자산 수요를 약화시키는 동시에 유동성 흐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라고 언급했다.

이어 “만약 연말경 코로나 백신이 출시된다면 경기 정상화 기대를 한층 강화시킬 것이며 한편으로는 그동안 각종 자산 가격 랠리를 견인했던 유동성 흐름이 위축될 수 있음을 동시에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