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2Q 영업익 868억원…“작년 연간이익 초과 달성”

영업익 838% 급증..작년 한 해 영업익 828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 2020년 2분기 실적. 표ㅣ셀트리온헬스케어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셀트리온헬스케어가 올 2분기에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을 초과달성했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13일 분기보고서를 통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4203억원, 영업이익 868억원, 당기순이익 46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액 48%, 영업이익 838%, 순이익은 448% 증가한 수치입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측은 “2분기 최초로 매출액 4000억원을 돌파하는 호실적을 달성하며 분기마다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특히 이번 매출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돼 대면 마케팅이 어려워진 상황에서의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회사는 모든 제품 처방이 확대되면서 유럽과 북미, 아시아 등 글로벌 전 지역에서 고르게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리툭시맙)의 미국 처방이 크게 늘었는데요. 미국 헬스케어 정보서비스인 심포니헬스에 따르면 트룩시마는 지난 6월에 16.4%의 점유율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분기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영업이익(868억원)은 지난해 영업이익 828억원을 한 분기 만에 초과 달성한 성과인데요. 회사는 “제품 가격이 좋은 미국 시장에서 성장을 지속했고, 유럽에서는 가격이 높은 지역들을 대상으로 입찰에 참여하는 선택적인 판매 전략을 추진한 결과다”고 말했습니다.

순이익(464억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48% 증가하며 큰 폭의 실적 개선이 이뤄졌습니다.

사진ㅣ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성장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입니다. 회사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램시마SC’(인플릭시맙, 피하주사제형)가 지난 7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European Commission)로부터 추가 승인을 받으면서 전체 적응증에 대한 허가를 획득했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적응증 확대로 ‘램시마SC’에 대한 유럽 내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올 하반기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5개국을 포함한 유럽 전역으로 출시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램시마는 인플릭시맙 의약품으로는 유일하게 정맥주사제형(IV)과 피하주사제형(SC)을 모두 갖춘 듀얼 포뮬레이션(Dual Formulation)입니다. 특히 램시마SC는 집에서 자가투여가 가능해 코로나19 상황에서 감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제로 업계에서 주목 받고 있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올 하반기에 유럽 주요국에서 기존 제품들에 대한 직판에 본격 돌입한 만큼 유럽, 아시아, 중남미 등 글로벌 전역으로 직판을 확대하여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