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그룹에 변화 필요한 시점이라 판단해 용퇴”

코로나19 위기 속 8월 이례적 임원인사..황각규 자진사임으로 대표이사 보임 해제
후임 롯데하이마트 이동우 대표 내정..렌탈·물산·액셀러레이터 등 계열사도 물갈이
황각규 롯데 부회장. 사진 | 롯데지주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롯데그룹 2인자로 꼽히는 황각규 부회장이 대표이사에서 물러납니다. 이례적인 ‘깜짝’ 조직개편 결과입니다.

회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타격이 장기화함에 따라 생존을 위한 혁신과 변화가 시급하다고 판단해 내린 결정”이라고 했습니다.

롯데그룹은 13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황각규 부회장 퇴진과 후임 인선 등을 담은 임원인사를 발표했는데요. 황각규 부회장이 롯데지주 대표이사직에서 보임 해제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황 부회장의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 역할은 유지합니다.

회사 측은 “그간 롯데그룹의 성장을 이끌어온 롯데지주 대표이사 황각규 부회장은 그룹에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해 용퇴했다”며 “젊고 새로운 리더와 함께 그룹의 총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후임으로는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가 내정됐습니다. 그는 롯데백화점에 입사해 경영지원 및 영업 등 직무를 거쳐 롯데월드 대표이사를 역임했습니다. 지난 2015년부터 롯데하이마트 대표에 올라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과 안정적 성장에 집중해 온 것으로 평가됩니다.

롯데지주가 정기 인사가 아닌 임시 이사회를 열고 고위급 인사를 결정하는 것은 이례적입니다. 업계에서는 이번 인사 조처를 롯데 그룹 창업 이래 최악의 경영 상황을 돌파하기 위한 분위기 쇄신차원에서 이뤄진 세대교체라는 의견이 나옵니다.

롯데지주도 이번 인사에 따라 큰 폭의 조직개편이 이뤄졌습니다. 계열사와 지주간 대표가 교체되면서 연쇄적인 인사이동이 이뤄졌습니다.

롯데지주의 경영전략실은 ‘경영혁신실’로 개편되고 신사업 발굴과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 전략을 모색하는 데 집중합니다. 롯데지주 경영혁신실장으로는 이훈기 롯데렌탈 대표이사 전무가 임명됐습니다.

윤종민 롯데지주 경영전략실장 사장은 롯데인재개발원장으로 이동합니다. 김현수 롯데물산 대표이사 사장은 롯데렌탈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롯데물산 대표이사로는 류제돈 롯데지주 비서팀장이 내정됐습니다.

이어 전영민 롯데인재개발원 원장은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이사를 맡게 됩니다. 롯데하이마트는 황영근 영업본부장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습니다. 롯데지주는 “지속해서 전문성 있는 새로운 리더를 발굴해 미래 성장을 위한 준비를 계속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