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LNG 실증 설비 구축…“시장 지배력 확대”

차세대 LNG 핵심기술 검증..실증평가 자체 수행해 경쟁력 상승
남준우(왼쪽 다섯 번째) 삼성중공업 사장, 김준철 조선소장(왼쪽 네 번째)를 비롯해 글로벌 에너지기업 및 선급 주요 관계자들이 10일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LNG 실증 설비 착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Photo @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업계 최초로 조선·해양 통합 LNG(천연액화가스) 실증 설비를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차세대 LNG 핵심기술을 확보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LNG 관련 시장의 지배력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이날 삼성중공업은 거제조선소에서 남준우 사장 주관으로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착공식을 가졌다. 착공식에는 GASLOG(그리스), ENI(이탈리아), PETRONAS(말레이시아), Lloyd(영국), DNV-GL(노르웨이) 등 글로벌 에너지 기업과 주요 선급 등 관계자 약 40여명이 참석했다. 거제조선소 내 3630㎡(약 1100평) 부지에 조성되는 실증 설비는 2020년 12월까지 완공될 예정이다.

이 설비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 중인 차세대 천연가스 재액화, 액화 공정 설계 부유식 천연가스 공급 설비의 효율 향상을 위한 신냉매 활용 공법 등 LNG 핵심 기술들의 성능 검증을 위한 대규모 연구개발 시설이다.

실증 설비가 완공되면 LNG관련 신기술의 실증 평가를 자체적으로 수행하게 돼 차세대 기술의 적용을 더욱 앞당길 수 있다. 이를 통해 LNG 제품의 원가절감, 성능 차별화를 통한 삼성중공업의 시장 지배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삼성중공업은 이번에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해양 액화 실증 설비도 함께 구축했다. 회사는 FLNG 등 강점을 갖고 있는 해양 플랜트 분야의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은 “LNG 분야의 기술자립을 통해 수주 경쟁력을 한층 끌어 올릴 수 있다는 점에서 통합 실증 설비 구축은 의미가 매우 크다”며 “세계 최고의 LNG 기술 확보를 통해 시장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올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10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했다. FLNG는 현재까지 전 세계에 발주된 4척 중 3척을 수주하는 등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국내 업체의 LNG 핵심 장비 개발과 LNG선 운영을 위한 선원 교육도 지원해 관련 산업계 발전에도 기여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