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알루코, 5000억 공급계약 진위여부 의혹에 급락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대규모 전기차 부품 공급 계약 소식을 전하고 4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던 알루코(001780)가 계약의 진위여부에 대한 한 매체의 의혹이 제기되면서 장초반 급락세로 돌아섰다.

14일 오전 9시 32분 현재 알루코는 전거래일 대비 17.04% 빠진 4870원에 거래되고 있다. 회사는 최근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에 4700억원 규모 전기차 부품(배터리팩 하우징)을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알루코는 4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쳤다.

그러나 전날 한 매체는 “주가 부양 호재가 석연찮아 의도적인 주가 부양을 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시장에서 커지고 있다”며 “취재결과 알려진 계약 내용은 상당히 부풀려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알루코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에 대해 전기자동차 배터리 부품을 공급하기 위한 ‘기본계약’을 과거에 체결한 바 있다. 그러나 기본계약은 부품공급계약에 대한 발주사와 거래를 위해 제반사항 등을 정하는 계약이며 발주사 요청에 의해 수량 및 시기는 변동될 수 있다.

즉 기본계약은 맺었지만 아직까지 수주를 성공한 것은 아니라는 내용이다. 이에 한국거래소는 알루코측에 ‘풍문 또는 보도에 대한 해명’ 공시를 요구했는데, 알루코가 제출한 계약서를 보면 언론에 나갔던 수천억원대 계약에 대한 내용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해당 매체와 통화한 알루코 측 공시담당자 역시 “언론에 수천억원대 수주 물량이 확정적이라는 건 오보”라며 “구체적인 계약금액 등이 정해진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왜 오보가 나간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건 어찌된 건지 모르겠다”고 애매한 답변을 내놓았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