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식품, 2분기 역대 최대 실적…라면 수출 급증

매출 1740억원 전년 동기 대비 30% 상승
해외 인기로 분기 사상 첫 수출 1000억 돌파
삼양식품 전경. 사진 | 삼양식품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삼양식품이 올해 2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6분기 연속 역대 최고치를 갈아 치웠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라면 수출이 급상승한 결과입니다.

삼양식품은 14일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 1740억원, 영업이익 29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30%, 41% 증가했습니다.

특히 수출이 분기 사상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2분기 수출액은 108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 증가했습니다. 지역별로는 중국과 미국이 가장 큰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삼양식품은 “코로나19로 급증한 수요와 함께 해외 유통망 강화에 따른 적극적인 수출 확대 정책이 주요했다”며 “중국과 미국에서 전년 대비 매출이 각각 75%, 145% 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수출이 늘면서 한국 라면 수출에서 삼양식품이 차지하는 비중도 올해 상반기 51%로 증가했습니다. 회사 측은 “한국에서 해외로 나가는 라면 중 절반이 삼양식품 제품인 셈”이라고 말했습니다.

내수 부문에서는 ‘열무비빔면’, ‘도전!불닭비빔면’ 등 여름 시즌 제품과 불닭소스 등을 앞세워 전년 동기 대비 1.7% 성장한 매출 651억원을 달성했습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불닭시리즈 국내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며 해외 현지 입점 채널을 다양화하고 온라인 광고 등 브랜드 마케팅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라며 “수출 호조세가 지속하고 있어 올해도 최대 실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