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1인가구 겨냥한 현대차…소형 SUV ‘베뉴’ 출시

1000만원대 엔트리 SUV..신형 엔진 탑재해 연료효율 높여
첨단 주행안전기술 기본화..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상품도 강점
이광국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이 11일 경기도 용인 소재의 더 카핑에서 새로운 소형 SUV 베뉴를 소개하고 있다. Photo ⓒ 인더뉴스 | 박경보 기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자동차가 젊은 1인가구를 겨냥한 소형 SUV ‘베뉴’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탑재해 13.7km/ℓ의 연비를 확보하고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주행 안전기술이 기본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11일 경기도 용인 소재의 더 카핑에서 새로운 소형 SUV 베뉴의 출시 행사를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현대차의 SUV 라인업 가운데 차체가 가장 작은 베뉴는 ‘혼라이프’를 즐기는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SUV다.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에 태어나 인터넷과 소셜 네트워크에 능숙한 세대를 뜻한다. ‘혼라이프’는 현대차가 새롭게 정의한 용어로, 물리적인 1인 가구에 국한되지 않고 혼밥·혼술 등 혼자만의 시간을 중시하는 사회 트렌드를 의미한다.

베뉴는 스타일리시한 디자인과 도심주행에 적합한 주행성능, 진보된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 및 편의사양, 다채로운 커스터마이징 아이템 등 1인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상품성을 갖췄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올해 4월 뉴욕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인 베뉴는 각국 취재진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며 “고객분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의미있고 편리하게 만들어줄 실용적인 SUV이자 인생의 첫 번째 차, 혼라이프를 즐기는 동반자로서 베뉴가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뉴는 차세대 파워트레인인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엔진이 탑재됐다. 구성된 트림은 스마트, 모던 트림과 더불어 디자인에 차별화를 둔 플럭스(FLUX) 트림으로 구성됐다. 판매가격은 스마트 1473만원(수동변속기), 1620만원(무단변속기), 모던 1799만원, 플럭스 2111만원이다.

소형 SUV ‘베뉴’. Photo @ 현대자동차

베뉴의 디자인은 개성있고 젊은 감각으로 빚어졌다. 전면부는 상단에 방향지시등, 하단에 사각형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과 상·하향등을 배치한 분리형 헤드램프, 격자무늬의 캐스케이딩 그릴 등이 특징이다.

베뉴의 디자인은 개성있고 젊은 감각으로 빚어졌다. 전면부는 상단에 방향지시등, 하단에 사각형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과 상·하향등을 배치한 분리형 헤드램프, 격자무늬의 캐스케이딩 그릴 등이 특징이다.

베뉴의 디자인은 개성있고 젊은 감각으로 빚어졌다. 전면부는 상단에 방향지시등, 하단에 사각형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과 상·하향등을 배치한 분리형 헤드램프, 격자무늬의 캐스케이딩 그릴 등이 특징이다.

측면부는 헤드램프에서 리어램프까지 직선으로 이어지는 과감한 사이드 캐릭터 라인과 볼륨감 있는 휠아치, 유니크한 모양의 C필러 디자인이 적용됐다. 후면부는 와이드해 보이는 범퍼 디자인을 적용해 단단한 모습의 정통 SUV 스타일로 마무리했다.

특히 리어램프는 각도에 따라 다양한 패턴으로 반짝거리는 ‘렌티큘러 렌즈’를 세계 최초로 적용해 감각적인 개성을 완성했다. 렌티큘러 렌즈는 모던 트림 이상에서 ‘익스테리어 디자인’ 패키지를 선택해야 적용된다.

베뉴의 인테리어는 사용자를 고려한 구성으로 실용적인 공간을 완성했다. 개방감이 강조된 수평형 레이아웃과 ‘T’자형 크래시패드, 다이얼 타입의 컨트롤 버튼, 동승석 앞에 위치한 개방형 수납공간 등이 적용됐다.

전장 4040mm, 전폭 1770mm, 전고 1565mm의 크기를 갖춘 베뉴는 혼자 타기 충분한 차체를 확보했다, 다양한 수납공간은 물론, 합리적인 레이아웃 설계로 355ℓ(VDA 기준)의 화물도 적재할 수 있다. 특히 트렁크 공간을 위아래로 분리해 사용할 수 있는 ‘수납형 커버링 쉘프’도 적용됐다.

베뉴에 적용된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은 변속 충격이 없는 스마트스트림 IVT(무단변속기)가 맞물렸다, 최고출력 123마력, 최대토크 15.7kgf·m의 힘을 내며, 복합연비는 동급 최고 수준인 13.7km/ℓ를 확보했다.

스마트스트림 G1.6은 직분사 방식인 GDI와 간접분사 방식인 MPI 방식을 상황에 따라 동시에 사용한다. 듀얼 인젝터를 통해 연료 분사 시기와 분사 비율을 최적해 연소 효율을 향상 시킨 것이 특징이다.

또한 3종의 드라이브 모드(스포츠, 에코, 노멀)는 물론 머드, 샌드, 스노우 등 다양한 노면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도록 한 ‘2WD 험로 주행 모드도 함께 적용됐다. 베뉴에 적용된 2WD 험로 주행 모드는 운전자가 상황에 맞게 조절할 수 있다.

또 베뉴는 다양한 첨단 안전기술과 편의사양도 두루 적용됐다.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 등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을 기본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최신 커넥티비티 사양도 대거 적용됐다. 8인치 멀티미디어 시스템을 적용하고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를 모두 지원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덕분에 전화, 길안내, 팟캐스트 등의 스마트폰 기능을 차량 디스플레이 화면에서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과 정확성을 높인 카카오의 서버형 음성인식 ‘카카오아이’ 차량에서 재생중인 음악에 대한 각종 정보를 내비게이션 화면에 보여주는 ‘사운드하운드’도 적용했다.

이외에도 스마트 키로 시동을 걸 수 있는 ‘원격 시동’ 기능, 윈도우 작동 중 신체의 일부나 물체가 낄 경우 자동으로 하향 정지되는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등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됐다.

베뉴의 최대 강점은 나만의 차로 꾸밀 수 있는 다양한 전용 커스터마이징 상품이다. 자신만의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튜익스 상품이 대표적이다. 튜익스 선택품목에는 세계최초로 선보이는 적외선 무릎 워머, 스마트폰 IoT(사물인터넷) 패키지, 프리미엄 스피커, 17인치 블랙 알로이 휠 & 스피닝 휠 캡, 컨비니언스 패키지(스마트폰 무선충전기 등), 프로텍션 매트 패키지, 반려동물 패키지, 오토캠핑용 공기주입식 에어 카텐트 등이 있다.

한편, 현대차는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이날부터 혼라이프의 다양한 순간들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획전시를 진행하고 영등포 타임스퀘어, 인천 스퀘어원 등지에 베뉴를 전시할 예정이다. 또 출판사 ‘어반북스 컴퍼니’와 함께 혼라이프 탐구 매거진 ‘VENUE’도 발간할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