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다이슨’ 무선청소기 양강구도 깨졌다…삼성전자, 신흥강자로 급부상

삼성전자, 7월 무선청소기 자체 기네스 기록..임직원에 이름 각인 우산 선물
무선청소기 점유율 1위 LG전자..삼성, 영국 다이슨 제치고 시장점유율 2위
삼성전자 무선청소기 제트와 청정스테이션. 사진 | 인더뉴스 / 권지영 기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내 무선청소기 시장에서 LG전자와 영국 다이슨의 양강구도가 깨졌습니다.

무선청소기 후발주자인 삼성전자 제트의 판매가 작년부터 무섭게 성장한 데 이어 올해 7월 역대 최대 판매를 기록하면서 벌어지게 된 일입니다. 삼성전자 제트는 최근 무선청소기의 강자 다이슨을 꺾고, 시장 점유율 1위인 LG전자를 바짝 추격하고 있습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7월 기준 무선청소기 점유율은 LG전자가 35%, 삼성전자가 30%, 다이슨이 10% 초반대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지난 7월 무선청소기 ‘제트’가 판매 수량 기준으로 자체 기네스를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달 20일 청소기사업부 임직원들에 무선청소기 역대 최다 판매 기념으로 이름을 각인한 장우산을 선물해 자축했습니다.

복수의 삼성전자 청소기 사업부 관계자는 “청소기 기네스 기념으로 사업부에서 이름을 새긴 우산을 선물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당초 국내 무선청소기 시장은 LG전자가 선두를 달리고, 영국의 다이슨과 삼성전자가 그 뒤를 쫓고 있던 상황. 다이슨의 경우 강력한 흡입력을 앞세운 청소기 ‘컴플리트 시리즈’를 국내에 출시하면서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시장을 개척해 초창기 점유율 80%를 차지할 정도로 앞섰던 때가 있었습니다.

이후 LG전자가 업계 최초로 ‘코드제로’에 물걸레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내놓으면서 일반 청소와 물걸레 청소가 동시에 가능하게 됐습니다. LG전자는 순식간에 다이슨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1위 자리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지난 3월 무선청소기 신제품 제트와 청정스테이션을 선보이면서 시장이 재편되고 있습니다. 업계에서 처음으로 청소기 먼지통을 비울 수 있는 청정스테이션을 내놨는데, 코로나19 등으로 위생 관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소비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3월 출시 이후 5개월 동안 제트 판매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약 3배 성장, 전작 대비 약 5배 성장했습니다. 또 ‘제트’ 구매 고객 10명 중 8명이 청정스테이션을 함께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전자는 제트와 청정스테이션에 힘입어 2위 다이슨을 추격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 동안 30%대를 견고하게 유지해온 다이슨을 삼성전자가 뒤집은 데 이어 시장 점유율 1위인 LG전자까지 추격하고 있는 셈입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작년 무선청소기는 흡입력이라는 심플한 솔루션에 주력했다면 삼성전자는 위생을 강조한 청정스테이션을 선보여 매출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며 “청소기 흡입력과 부가적인 악세서리가 더 좋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업계는 무선청소기 시장에서 3사의 경쟁이 치열한 만큼 시장 판도 변화는 지켜봐야 한다고 입을 모읍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LG전자의 코드제로 브랜드가 워낙 강한 데다 다이슨이 최근 가성비를 내세운 중급 무선청소기를 내놨다”면서 “삼성전가도 청소기 프로모션을 통해 점유율이 상승했는데, 앞으로 더 유지할지는 두고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Zoom in 줌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