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뮤직, 초고음질 스트리밍 대중화 나선다

4월 국내 최초 FLAC 24bit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
KT 5G 기술·CJENM K팝 콘텐츠 확보로 품질 높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지니뮤직이 5G 시대 차세대 음원서비스로 전망되는 초고음질 음원서비스를 소개했다. 포화상태인 음원 스트리밍 시장에서 새로운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지니뮤직은 지난 10일 서울 종로구 ‘인사라운지’에서 지니뮤직 24bit FLAC음원 청음 행사를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행사에는 홍세희 지니뮤직 플랫폼사업본부장이 내용을 발표하고 하만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는 황문규 오디오 평론가가 참석해 내용 설명과 함께 음원을 청취하기도 했다.

지난 4월 지니뮤직 24bit FLAC음원 서비스가 출시된 배경에는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에 따른 스트리밍 인프라 조성과 음악 소비행태 변화가 있다. 홍세희 본부장은 “디지털 음악 서비스는 이동통신 기술과 함께 진화해왔다”고 말했다.

10일 서울 종로구 ‘인사라운지’에서 열린 ‘지니뮤직 24bit FLAC음원 청음 행사’에서 홍세희 지니뮤직 플랫폼사업본부장이 발표하고 있다. Photo @ KT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여건이 갖춰진 때는 3세대(3G) 이동통신 시대다. 이어 4세대(4G)에 접어들어 스마트폰 등장과 함께 대중화가 시작됐다. PC에서 음원을 받아 재생기기로 옮기던 소비행태를 스트리밍이 앞질렀다. 지난해에는 스트리밍 건수가 다운로드보다 21배 많았다.

음원을 저장할 물리적 공간에서 해방되면서 제공할 수 있는 음질 수준도 높아졌다.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고음질·고용량 음원인 FLAC을 제공하게 된 것도 통신기술 발전과 연관이 있다.

FLAC은 데이터 손실 없이 파일을 압축해 스튜디오 원음에 가까운 음질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음원이다. 황문규 평론가는 “MP3와 FLAC은 레고 유아용과 테크닉 시리즈가 갖는 차이로 비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만큼 FLAC이 더 정교하다는 뜻이다.

기존 MP3는 압축과정에서 원본 오디오 대비 90% 정도 용량이 줄어들지만, 데이터가 손실되며 음질이 나빠진다. 반면 FLAC은 비가청주파수 영역까지 압축해 손실이 적다.

FLAC음원은 16bit와 24bit 두 종류로 나뉜다. 지니뮤직은 지난 2014년부터 세계 최초로 고음질 FLAC 16bit 음원 스트리밍을 제공해왔다. 올해 공개한 24bit 음원은 샘플링 주파수가 192k다. MP3와 비교해 소리 표현이 4배 이상 정교하다. 파일 용량은 28.8배 더 크다.

MP3와 FLAC 24bit 차이를 설명한 그림. Image @ KT

지니뮤직은 지난 4월 모기업 KT와 세계 최초로 5G 초고음질 음악 서비스인 ‘리얼지니팩’을 출시했다. KT 부가서비스에 가입하면 FLAC 24bit 음원을 데이터 소진 없이 다운받거나 스트리밍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 서비스 가입자는 MP3 음원 스트리밍을 이용하는 사람들보다 오디오와 고음질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이대는 남성 65세, 여성 35세로 MP3 이용자 연령대인 남성 48세와 여성 52세와 비교해 남성 중심으로 나이가 올라갔다. 장르는 팝과 재즈, 클래식 청취 비율이 높아졌다.

해외에서도 타이달, 디저, 룬, 코버즈 등 고음질 음원 서비스가 등장하고 있다. 황문규 평론가는 “프리미엄 라이프 욕구가 커지며 고가 음향기기를 갖추고 좋은 음질을 원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며 “초고음질 음원 서비스는 이러한 소비자를 확보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초고음질 FLAC 24bit 음원은 해외 콘텐츠에 의존하고 있다. 홍세희 본부장은 “국내에서 서비스할 수 있는 수량은 20만 곡 플러스알파 수준”이라고 말했다. 초고음질 음원은 스튜디오에서 녹음할 때 파일을 추출하는 별도 과정이 필요하지만, 국내에는 갖춰지지 않은 곳이 많다.

국내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점하려면 콘텐츠 확보가 우선이다. 지니뮤직은 CJENM과 K팝 초고음질 음원 수급을 늘릴 계획이다. 또 해외 직배사 3사와 계약하고 올해 24만 곡을 확보할 계획이다.

홍세희 본부장은 “통신기술과 고급 콘텐츠에 대한 인식, 고객환경 측면에서 지금이 초고음질 시대 시작점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문규 평론가는 “좋은 음질은 삶의 질과 정서적 차이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