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TV·모니터 수요늘자 자체브랜드 제품 확대

일렉트로맨 50인치 TV·24인치 노브랜드 모니터 선봬
일렉트로맨 50인치 TV. 이미지ㅣ이마트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이마트가 늘어나는 가전 수요를 잡기 위해 가성비 높은 자체브랜드(PB) TV와 모니터를 추가로 내놨습니다.

1일 이마트에 따르면 회사는 오는 3일 ‘일렉트로맨 50인치 TV’를 선보이고 10일에는 ‘노브랜드 24인치 모니터’도 판매에 나설 예정입니다.

먼저 ‘일렉트로맨 50인치 UHD TV’는 이마트가 선보이는 일렉트로맨 TV 6번째 모델로, 3000대 한정 37만 9000원에 판매합니다. 이는 시중 유사 스펙을 지닌 상품 대비 40% 이상 저렴한 가격인데요.

이마트 관계자는 “50인치 스마트TV임에도 30만원대 가격으로 내놓는 ‘일렉트로맨 50인치 TV’는 ‘범용성’ 모델을 지향한다”며 “거실, 안방 등 어디에 설치해도 부담 없는 크기를 갖췄으며 인터넷강의용으로도, 게임용으로도 안성맞춤이다”라고 소개했습니다.

일렉트로맨 50인치 TV’는 집에서 OTT, 스트리밍 서비스를 즐기는 인구가 늘어난 점을 고려해 넷플릭스, 유튜브 정식 인증을 받은 제품인데요. 리모컨 버튼을 통한 바로가기 기능을 제공하며 4K 화질 스트리밍 시청도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아울러 이마트가 직접 품질을 보증할 뿐 아니라 전국 100여개 TG삼보 전문 서비스센터에서 AS서비스를 받을 수 있습니다.

노브랜드 24인치 모니터. 사진ㅣ이마트

‘노브랜드 24인치 평면 모니터’는 11만 9000원에 내놨습니다. 이는 유사 브랜드 상품 대비 20~30% 가량 저렴한 수준이다.

가격은 낮췄지만 필수적인 기능은 갖췄는데요. 우선 프레임리스 베젤로 넓은 화면을 구현했고 1920*1080의 Full HD 해상도를 지원합니다.

또 플리커 프리(Flicker-free)와 블루라이트 저감 기능을 갖춰 눈의 피로도를 낮췄습니다. 플리커 프리란 모니터의 백라이트 깜빡임 현상을 제거해 눈의 피로, 두통, 시야 흐림 등 증상 없이 모니터를 오랜 시간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입니다.

이 밖에도 노브랜드 24인치 모니터에는 별도 내장 스피커도 탑재돼 있는데요. 회사는 원격수업 본격화에 따른 모니터 구매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마트가 이처럼 자체브랜드 가전을 적극 확대하는 것은 관련 매출이 꾸준히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지난달 15일부터 30일까지 모니터 매출은 35.8% 증가했고 태블릿PC 판매도47.8% 늘어났습니다. TV 역시 매출상승률 35.8%를 기록했으며, 사운드바·케이블 등 TV 주변기기도 67.4% 올랐습니다.

이는 코로나 여파로 기업들이 속속 재택근무를 도입하는 한편, 수도권을 중심으로 초·중·고등학교들이 전면 원격수업 실시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아울러 집에서 여가생활을 즐기려는 ‘홈코노미족’ 증가로 각종 동영상 플랫폼과 IPTV를 활용해 집에서 편하게 영화, 드라마 등을 보는 사례가 많아지며 관련 시장도 계속해서 커지고 있습니다.

앞서 방송통신위원회는 국내 OTT 시장이 2014년 1926억원에서 연평균 26.3% 성장해 올해는 7801억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습니다.

강지은 이마트 가전담당 바이어는 “이마트의 오랜 가전상품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수한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을 자랑하는 자체브랜드 TV, 모니터를 추가로 내놓게 됐다”며 “TV나 모니터를 구매하려는 고객 분들에게 알뜰한 쇼핑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