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공사장에 나타난 ‘워터보이’

보건관리자가 혹서기 근로자 위해 얼음물, 쿨스카프 등 지급
물탱크를 맨 워터보이로 변신한 안전보건관리자가 근로자들에게 시원한 물을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사진ㅣ쌍용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쌍용건설이 공사 현장 근로자를 위해 찾아가는 더위관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최근 쌍용건설 공사장에선 일명 ‘워터보이’로 나선 보건관리자가 현장 곳곳을 누비며 근로자들에게 얼음물과 쿨스카프, 땀흡수대를 지급하고 있습니다. 종일 야외에서 여름 무더위와 씨름하는 근로자들의 수고를 덜기 위함입니다. 

가장 더운 오후 시간에는 근로자들에게 아이스크림이나 수박 화채를 제공하며 현장 휴게실에 냉풍기와 에어컨, 무중력 간이침대를 마련하고 야외제빙기를 설치했습니다. 또 작업투입 전 혹서기 취약자는 없는지 체온과 혈압 등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작업장을 위해 모든 현장은 주 2회 방역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매일 근로자들의 체온과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언제든 손을 씻을 수 있는 개수대를 증설했습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현재 회사의 최대 관심사는 직원과 근로자의 안전과 건강이다”며 “ ‘여름철 현장 안전보건관리 체크리스트’ 및 ‘혹서기 안전 · 보건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질식, 열, 식중독 등 다양하게 발생할 수 있는 여름철 재해 유형부터 각 상황에 따른 응급처치 및 안전관리 대책까지 상세하게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