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안방장사 죽 쑨 완성차업계…“그랜저만 웃었다”

현대차 빼고 일제히 뒷걸음질..1만대 넘긴 그랜저 ‘베스트셀링카’
장마·코로나·개소세 인하 일몰까지 ‘三災’..신차효과도 시들시들
현대자동차의 국내 베스트셀링카인 더 뉴 그랜저.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신차효과에 힘입어 선전하던 국내 완성차업계가 하반기 들어 죽을 쑤고 있습니다. 현대차를 제외한 4개사는 전달에 이어 8월에도 내수시장에서 큰 폭의 하락세를 면치 못했는데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심리 침체와 개별소비세 인하 폭 축소, 길어진 장마 등이 직접적인 원인으로 분석됩니다.

1일 완성차 5개사가 발표한 8월 판매실적에 따르면 현대차는 내수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3.2% 증가한 성적을 거뒀습니다. 다양한 악재 속에서도 1만대를 넘긴 그랜저(1만 235대)의 활약이 주효했습니다.

하지만 나머지 4개사의 내수 실적은 눈에 띄게 부진한 모습이었는데요. 기아차(-11.3%), 쌍용차(-15.5%), 르노삼성(-21.5%), 한국지엠(-8.0%) 등 전년 동월 대비 크게 위축된 성적에 고개를 떨궜습니다. 특히 쌍용차는 7000대도 팔지 못했지만 업계의 동반 부진 탓에 쑥스러운 3위를 기록하게 됐습니다.

◇ 안방서 유일하게 웃은 현대차…1만대 팔린 그랜저 덕 봤다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5만 4590대를 판매한 현대차는 완성차업계의 유일한 승자였는데요. 전달 대비로는 29.5% 떨어졌지만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3.2% 오른 실적입니다. 베스트셀링카 그랜저는 1만 235대나 팔려나가면서 현대차의 실적을 견인했습니다.

하지만 전년 동월 대비 85.6% 증가한 그랜저를 빼면 대부분 하락세를 면치 못했습니다. 아반떼(5792대), 쏘나타(4595대), 싼타페(6224대) 등 주력차종들이 힘을 쓰지 못했는데요. 현대차는 해외시장에서도 전년 동월 대비 17.1% 떨어진 25만 8400대에 그쳤습니다.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 사진 | 기아자동차

◇ 신차효과 시들해진 기아차,,,4만대 밑으로 ‘주춤’

기아차는 지난 8월 내수시장에서 총 3만 8463대를 판매해 전년 동월 대비 11.3% 떨어진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상승세를 이어가던 K5는 3944대로 뚝 떨어졌고, 전달 9000대를 넘겼던 신형 쏘렌토 역시 6116대에 그쳤습니다. 주력차종인 셀토스(3277대)도 전년 동월 대비 46.4% 감소하는 등 전반적인 침체양상이 뚜렷했습니다.

◇ 7000대도 못 판 쌍용차…6개월 만에 쑥쓰러운 3위

쌍용차는 지난달 국내시장에서 총 6792대를 판매해 르노삼성을 제치고 내수 3위를 탈환했습니다. 쌍용차가 3위에 오른 건 지난 2월 이후 무려 6개월 만인데요. 쌍용차의 내수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15.5% 줄었지만 르노삼성의 감소 폭이 더 컸습니다.

차종별로는 티볼리 1901대, 코란도 1426대, G4 렉스턴 593대 등 1000대 내외의 판매량을 보였는데요. 다만 대표차종인 렉스턴스포츠는 2873대가 팔려 판매 감소 폭을 최소화했습니다.

더 뉴 SM6. 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 4위 추락한 르노삼성…전년 동월 대비 21.5% 급감

올해 들어 내수 3위를 꾸준히 지켜왔던 르노삼성이 지난달 6104대에 그쳐 4위로 떨어졌습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21.5%나 쪼그라든 성적으로, 전달과 비교해도 3.1% 감소했습니다. 3317대가 팔린 QM6는 비교적 선방했지만 최근 신형이 출시된 SM6는 562대에 그쳤습니다.

SM6는 700대를 간신히 넘긴 전달보다도 줄어든 실적을 기록했는데요. 대표차종인 XM3 역시 1717대에 그쳐 최근의 부진을 이어갔습니다. 수입모델인 조에, 캡처, 마스터는 각각 8대, 270대, 142대가 판매됐습니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사진 | 한국지엠

◇만년 꼴찌 굳어지는 한국지엠…6000대도 못 넘겼다

한국지엠은 지난달 내수시장에서 전년 동월 대비 8.0% 감소한 5898대를 판매했습니다. 7000대 가까이 팔았던 전달과 비교하면 15.6% 줄어든 실적인데요. 스파크(2244대)와 트레일블레이저(1780대)를 제외한 모든 차종(9종)은 500대도 넘기지 못했습니다.

차종별로 보면 말리부와 트랙스는 각각 364대, 419대에 그쳤는데요. 수입차종인 트래버스(318대), 콜로라도(96대), 볼트EV(41대) 등도 부진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다만 해외시장에서는 전년 동월 대비 20.7% 증가한 2만 1849대를 판매해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호근 대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지난 8월엔 긴 장마,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소비심리 침체, 개소세 인하 폭 축소, 휴가 취소 또는 연기 등 다양한 악재가 있었다”며 “내수시장의 위기는 10월까지 계속되다가 주요 신차가 출시되는 11월부터 숨통이 다소 트일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