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F 2020] 인더뉴스, ‘제2회 인간 생존전략 포럼’ 성료

코로나 이후 생존방식 모색..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위해 관계자만 참석
이효성 전 방송통신위원장이 2일 ‘2020 제2회 인간 생존전략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인더뉴스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포스트 코로나 시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인더뉴스(대표이사 문정태)는 2일 서울시 중구에 있는 페럼타워에서 창간 7주년 기념 ‘2020 제2회 인간 생존 전략 포럼(iNdividual Survival Strategy Forum 2020, iSSF 2020)’을 개최했습니다.

이번 포럼에서는 비대면을 하나의 표준으로 만든 코로나 시대를 맞아 그 이후 우리 인간들이 어떻게 생존해 나가야 하는지를 함께 모색했습니다.

이효성 전 방송통신위원장은 축사에서 “코로나19는 인류가 추구해온 삶의 방식을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 가능한 생존이 어렵다는 걸 일깨웠다”며 “인더뉴스가 주최하는 제2회 인간 생존 전략 포럼이 코로나 이후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데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정태 인더뉴스 대표는 개회사에서 “이번 행사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야 할 개인들의 생존전략을 경제적·보건의학적·문화적 관점에서 살펴보려 한다”며 “‘위기가 곧 기회다’라는 말이 있듯이 이 힘든 시기가 새로운 지혜를 얻는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본 행사는 총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됐습니다. 먼저 박기수 고려대 환경의학연구소 교수가 ‘생존을 넘어 공존으로’라는 주제로 첫 발표를 시작했습니다.

박기수 고려대 의대 교수가 2일 ‘2020 제2회 인간 생존전략 포럼’에서 강연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인더뉴스

첫 연사인 박기수 고려대 의대 교수는 역사적인 전염병 사례를 되돌아보며 강연을 열었습니다. 그는 과거 감염병이 세계를 강타했을 때 경제가 한때는 추락해도 끝내 회복해 더 큰 발전으로 이어졌던 역사를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말합니다.

박 교수는 “메르스(MERS)와 사스(SARS)가 퍼졌을 때 시장은 경제공황의 수렁에 빠졌지만 결국 다시 우상향하는 경제 추세선을 회복했다”며 “유럽에 흑사병 이후 르네상스가 온 것처럼 붕괴 이후 새로운 경제 행태가 자리 잡고 산업 동력이 발전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다시 말해 과거의 감염병은 기존 체제를 무너뜨리면서도 인류가 신 성장 동력을 만들 계기로 작용했다는 건데요. 다만 박 교수는 제2, 제3의 코로나가 재차 인류를 위협할 경우 지금까지 와는 다른 양상이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그는 “코로나는 처음 3명이 확진되면 5세대 만에 729명까지 번질 수 있는 압도적인 전파력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과거 감염병과 달리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다”며 “문제는 코로나 같은 감염병이 전 세계에 잠재된 가운데 기후 변화는 심화되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가 어떤 시대를 만들지는 좀 더 고민해봐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지원 돌아뜰리에 대표가 2일 ‘2020 제2회 인간 생존전략 포럼’에서 강연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인더뉴스

두 번째 발표는 수제인형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정지원 돌아뜰리에 대표가 ‘비대면 시대와 성공적으로 접촉하기’를 주제로 발표했습니다. 정 대표는 “바이러스 위기를 기회로 탈바꿈시킬 절호의 순간이 바로 지금”이라며 “진정성과 배려를 갖고 ‘비대면을 대면’하는 자세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 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일동 한국학중앙연구원 글로벌한국학부 교수가 2일 ‘2020 제2회 인간 생존전략 포럼’에서 세 번째 연사로 나서 강연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인더뉴스

마지막으로 조일동 한국학중앙연구원 글로벌한국학부 교수는 코로나19 이후의 대중문화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조 교수는 “코로나 시기를 거치면서 각 개인이 자신의 취향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다양화된 대중문화를 형성해 주류와 비주류를 긴밀히 연결하고 또 단절시키는 경험을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한편 이날 열린 포럼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됐으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적용에 따라 인더뉴스 관계자와 강연자만 참석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