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선물 배송박스도 소독”…현대百, ‘안심 배송 서비스’ 도입

포장 직원 KF94 마스크·위생장갑 의무화..물류센터선 박스 소독
비대면 배송 서비스 시행..선물세트 싣기 전 배송차량 방역 진행
현대백화점 안심 배송. 사진ㅣ현대백화점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현대백화점이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을 덜기 위해 추석 선물세트 배송 전 과정에 대한 방역을 강화합니다. 선물세트 포장 시 마스크·위생장갑 착용을 의무화하고 포장된 배송박스를 일일이 소독하는데요. 또 고객과 배송기사 간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대면 배송 서비스’도 도입합니다.

3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회사는 추석을 앞두고 매장에서 구매 후 배송되는 모든 선물세트를 대상으로 ‘안심 배송 서비스’를 도입합니다. 선물세트 포장부터 각 가정에 배송되는 전 과정에 방역 지침을 마련한 것인데요.

우선 현대백화점은 선물세트를 포장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KF94 마스크’와 ‘위생장갑’ 착용을 의무화합니다. 포장이 완료된 선물세트는 방역을 완료한 차량을 이용해 물류센터로 이동하게 됩니다.

물류센터에는 전문 방역업체 직원들이 선물세트가 포장된 배송박스에 초미립자 분사기로 ‘바이오크린액’을 분사해 소독할 예정입니다. 바이오크린액은 식기구 살균 소독에까지 사용될 만큼 안전한 시트르산수화물과 살균성분으로 만들어진 용액으로 지난 6월 환경부로부터 코로나19에 대한 살균 효능을 검증받았습니다.

선물세트 배송박스에 대한 소독은 물류센터에서 각 가정으로 배송되기 전에 시행되며 소독이 완료된 선물세트에는 배송박스 상단에 ‘안심 선물 스티커’가 부착됩니다.

이와 함께 현대백화점은 모든 배송 차량을 대상으로 선물세트를 싣기 전에 방역을 진행합니다. 또 선물세트 배송시에는 배송 기사 KF94마스크와 위생장갑 착용을 의무화할 예정입니다.

현대백화점은 선물을 받는 고객과 배송 기사 간 대면 접촉도 최소화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선물세트 배송 전 선물을 받는 고객이 요청한 날짜와 장소로 가져다 주는 ‘비대면 배송 서비스’를 원칙으로 할 방침인데요. 평소 백화점 선물세트는 70% 이상이 신선식품이어서, 선도 문제 때문에 일반적으로 대면 배송을 진행해왔습니다.

비대면 배송 서비스에는 바닥에 내려놓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배송박스 하단 오염을 막기 위해 ‘배송 깔개’를 깔고, 그 위에 선물세트를 올려놓을 예정입니다. 배송 깔개는 가로 55cm·세로 각각 42cm 크기의 종이 재질이며 고객이 선물세트와 함께 가져가면 됩니다.

아울러 현대백화점은 추석 연휴 전날인 오는 29일까지 압구정본점 등 전국 15개 점포에서 진행하는 ‘명절 선물세트 판매’ 기간 접수데스크에 비말 가림막을 설치합니다. 동시에 핸디형 자외선 소독기를 활용해 대기 공간과 공용 집기를 한 시간 단위로 소독하는 등 방역 활동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입니다.

신현구 현대백화점 식품사업부장(상무)는 “올 추석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선물세트 수취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안심 배송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특히 올해는 가족·지인간의 만남이 줄어드는 대신 감사의 마음을 담아 선물을 보내는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방역 지침 준수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