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피해복구에 팔 걷어붙인 신한금융

신한은행, 피해 기업·개인고객에 1000억 규모 금융지원
신한카드, 피해 회원에 결제금 6개월 청구유예·분할상환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보험료·대출이자 최대 6개월 유예
사진ㅣ신한금융그룹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신한금융그룹은 태풍 ‘마이삭’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지원하기 위해 그룹 차원의 종합금융지원을 실시합니다. 신한금융 지원안에는 1000억원 긴급 금융지원, 카드대금 청구유예, 보험료 6개월 유예 등의 방안 등이 담겼습니다.

3일 신한금융은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한 종합금융지원 대책을 마련했다며 이와 같이 발표했습니다. 이번 대책엔 은행, 카드, 보험, 캐피탈까지 전 그룹사가 참여합니다.

신한은행은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및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1000억원의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합니다. 자금운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3억원 이내, 총 8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을 자원할 계획입니다.

마이삭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은 만기 연장과 분할상환금도 유예할 수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신규·만기 연장 여신에 대해 최고 1%포인트까지 특별우대금리도 제공 받을 수 있습니다. 개인고객에 대해서는 개인당 3000만원 한도로, 모두 200억원 규모의 신규 대출도 지원합니다.

신한카드는 태풍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카드대금 상환 청구 6개월 유예와 분할 상환을 제공합니다. 또 지원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청구가 미뤄지는 기간 중 본인의 잔여 한도 내에서 카드 사용이 가능하며, 이자·연체료·수수료 등을 감면 받을 수 있습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태풍피해를 입은 고객이라면 지역에 관계 없이 지원 프로그램 신청이 가능하다”며 “관공서에서 발행한 피해사실 확인서 등 증빙서류를 ARS로 접수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도 보험료 납입과 보험계약 대출이자를 최대 6개월 동안 유예합니다. 이에 더해 태풍 피해를 보다 조속히 돕기 위해 사고보험금을 신속하게 지급할 계획입니다.

신한캐피탈은 수해 피해 기업에 대해 6개월 원금 상환 유예를 실시하고, 자동 만기연장 등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입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지원이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들에게 작게 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신한금융그룹은 앞으로도 뜻하지 않은 재난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위해 전 그룹사가 힘을 모아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