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핸드메이즈 테일’ 시즌3 월정액 서비스 최초 공개

강제 출산 노예로 전락한 여성의 투쟁, ‘시녀이야기’ 원작
핸드메이즈 테일 시즌1. 이미지 | 웨이브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 대표 이태현)가 4일 마거릿 애트우드(Margaret Atwood) 베스트셀러 소설 ‘시녀이야기’ 원작의 드라마 ‘핸드메이즈 테일(Handmaid’s tale)’을 시즌 1~3까지 공개합니다.

이번 ‘핸드메이즈 테일’ 시즌3는 웨이브가 월정액 동영상 서비스 최초로 국내에 공개합니다. ‘핸드메이즈 테일’ 시즌3는 미국의 대표적인 미디어 회사 MGM이 제작과 국제 배급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특히 ‘핸드메이즈 테일’은 훌루(hulu) 오리지널 시리즈로 지난 2017년 시즌1이 방영되며 극찬을 받았습니다. 지난 2017년 방송계의 오스카로 불리는 ‘프라임타임 에미상‘을 수상하며 최고의 TV시리즈로 평가받고, 새 시즌도 계속 호평 받아 2020년 ‘핸드메이즈 테일’ 시즌3가 다시 프라임타임 에미상에 노미네이트 됐습니다.

핸드메이즈 테일은 가상 디스토피아 길리어드를 배경으로 국가에 의해 강제로 임신과 출산에 참여해야 하는 여성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입니다. 환경재난과 저출산에 직면한 길리어드는 황폐화된 세계를 풍요롭게 할 최후 수단으로 ‘가임 여성’을 선택합니다. 출산 가능한 여성은 ‘시녀’로 분류돼 국가의 통제 대상으로 전락합니다.

주인공 준(Elisabeth Moss)은 불임 사령관 프레드 워터폴드(Joseph Fiennes) 가정의 시녀가 돼 프레드 사령관의 소유물이라는 의미의 ‘오프레드(of Fred)’로 불립니다. 오프레드는 자신을 둘러싼 길리어드 스파이의 계략에도 오직 빼앗긴 딸을 되찾겠다는 목표로 프레드가(家) 내에서 고군분투합니다. 생존을 위한 오프레드의 행보가 결국 디스토피아 길리아드 탈출을 위한 과정이 됩니다.

‘핸드메이즈 테일’은 훌륭한 연출과 엘리자베스 모스(Elisabeth Moss)의 뛰어난 연기가 더해져 에미상, 골든 글로브상, 피버디상 및 BAFTA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핸드메이즈 테일’ 원작 ‘시녀이야기’를 집필한 마거릿 에트우드가 시즌3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했습니다.

‘매드맨’, ‘인비저블맨’ 등 영화와 드라마로 얼굴을 알린 엘리자베스 모스를 비롯해 조셉 파인즈 (Joseph Fiennes), 이본 스트라호브스키(Yvonne Strahovski), 알렉시스 브레델 (Alexis Bledel), 사미라 윌리 (Samira Wiley) 등 이전 시즌을 함께한 연기파 배우들이 ‘핸드메이즈 테일’ 시즌 3에 대거 출연합니다.

한편, 웨이브는 매주 금요일 새로운 해외 드라마 시리즈를 독점과 최초공개하고 있습니다. 최근 중국드라마 ‘종규착요기’, 맨부커상 후보에 오른 밀리언셀러 원작의 아일랜드 드라마 ‘노멀 피플’, SKY 최신 오리지널 대작 ‘갱스 오브 런던’ 등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을 차례로 공개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