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연, 중소·중견기업 기술사업화 및 마케팅·홍보 지원

경영 전략 수립 컨설팅, 홍보영상 제작 도와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한국건설기술연구원(건설연)은 코로나 위기를 맞은 중소·중견기업의 경영을 돕는 사업을 추진하며, 참가기업을 모집한다고 4일 알렸습니다.

이번 건설연 지원은 ‘기술사업화 전략 수립 및 컨설팅’과 ‘마케팅·홍보’의 두 분야로 진행됩니다.

‘기술사업화 전략 수립 및 컨설팅’에선 기업들이 비즈니스 모델 등 사업 초기에 확립해야 할 경영전략을 세울 수 있도록 상담합니다. 또 코로나가 퍼지면서 일감 수주가 어려워진 건설업계를 감안해 해외건설 공사 분쟁과 비대면 수주전략 등에 대한 컨설팅도 진행합니다.

‘마케팅·홍보’에선 브로셔, 홍보부스, 홍보영상, 온라인 매체 등을 활용한 온·오프라인 홍보 및 마케팅을 지원합니다. 기업이 보유한 기술, 상품, 서비스를 알리는 홍보영상과 실물 리플릿도 직접 제작할 계획입니다.

이번 사업은 국토·교통·환경 등 건설 유관분야 중소·중견기업이라면 참여할 수 있습니다. 오는 7~11일 건설연 중소·중견기업 컨설팅 지원사업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됩니다.

건설연은 서면평가 후 두 분야서 각각 30개사를 선정, 총 60개사를 지원합니다. 기업 선정은 지원 시급성, 필요성, 사업의지를 중점적으로 검토할 예정입니다. 코로나 피해기업을 우선 지원하며 건설연 기술이전기업, 패밀리기업과 국토부 스마트건설지원센터 입주기업은 우대사항을 적용합니다.

국세 및 지방세를 체납 중인 기업이나 정부지원사업 참여제한 기업, 연구비 및 기술료 미납기업은 제외합니다.

한승헌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들의 기업활동을 지원해 중소·중견 건설기업과 함께 동반 성장하고 국가와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책연구기관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대응 중소·중견기업 지원사업 포스터. 이미지ㅣ건설연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