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주년 맞은 금호타이어…“5년 뒤 글로벌 톱10 재진입”

고객 지향적 가치체계 발표..“안전하고 편리한 이동 제공할 것”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 및 솔루션 개발..수익성 개선 속도낸다
전대진 금호타이어 사장. 사진 | 금호타이어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금호타이어가 창립 60주년을 맞아 미션과 비전을 새롭게 정했습니다. 미래 모빌리티 파트너로 발돋움해 고객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을 제공하겠다는 뜻을 담았는데요. 전대진 사장은 임직원들과 새로운 60년 및 생존을 위한 각오도 다졌습니다.

금호타이어는 ‘새로운 기술과 솔루션으로 고객에게 안전과 편리한 이동 제공’을 새로운 미션으로 정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Your Smart Mobility Partner’를 비전으로 삼았는데요. 고객 모두의 스마트 모빌리티 파트너가 되겠다는 미래상을 표현했습니다.

금호타이어는 이번 비전 발표와 함께 중장기 목표도 함께 제시했는데요. 2025년까지 글로벌 최고 수준의 미래 기술을 확보해 글로벌 타이어업계 10위권 재진입과 수익성 개선을 실현하겠다는 게 핵심입니다.

이를 위해 금호타이어는 기존 타이어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면서도 모빌리티와 연관된 미래 기술 제품과 서비스로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광주공장을 이전해 최첨단 친환경 스마트 공장으로 탈바꿈시킨다는 방침입니다.

전 사장은 “우리는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상황과 자동차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 속에서 새로운 60년을 맞이하게 됐다”며 “새로운 가치체계를 바탕으로 고객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현재의 위기를 타개하고 미래 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위기를 기회로 삼은 금호타이어는 이름에 걸맞는 자리를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지난 60년을 넘어 새로운 60년의 미래성장을 위해 일심전진(一心前進) 해야 한다”고 임직원들에게 당부했습니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1960년 모기업이었던 광주여객에 양질의 타이어를 납품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현재는 국내외 8개 공장에서 연간 5500만개 이상의 타이어를 생산해 전세계 180여개국에 판매하고 있는데요. 국내 최초 항공타이어 개발, 세계 최초 32인치 UHP 타이어 개발 등 특허를 포함해 900여개의 독자 기술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