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 연 1.6% ‘아담대’…케이뱅크, 2차 접수 시작

7일부터 13일까지 예약 접수..모집 인원 1차보다 2배 ↑
지난 4일 은행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문환 케이뱅크 은행장이 비대면 아파트 담보대출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케이뱅크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케이뱅크는 7일부터 아파트담보대출(아담대) 2차 예약 접수를 시작합니다. 오는 13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예약은 지난달 시행된 얼리버드 이벤트보다 두배 많은 2000명을 선정할 예정입니다.

선정 발표는 접수 다음날인 14일 개별로 진행됩니다. 선정된 고객에게는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와 앱 푸시를 통해 당첨 내용을 알리고 아담대 신청 링크를 발송할 계획입니다.

얼리버드 이벤트 때는 일주일 만에 약 2만 6000명 신청자가 몰리며 비대면 아담대에 대한 큰 관심을 보인 바 있습니다. 얼리버드 이벤트에 당첨돼 개별 연락에 응한 고객 중 약 40%가 7일 기준으로 아담대를 받았거나 대출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현재 대출 정보와 본인의 소득정보 등을 입력해 금리가 확정된 고객의 평균 금리는 연 2.20% 수준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출 실행 고객 중 최저 금리는 연 1.63%였고, 대다수를 차지하는 대환 대출 평균 실행 금액은 약 1억 6000만원으로 집계됐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