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생명, 10년 이상 투자땐 납입보험료 전액 보증

‘ELS의 정석 변액보험’..월수익금 채권으로 운용
사진ㅣ하나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하나생명(대표 김인석)이 주가연계증권(ELS) 투자기간에 따라 손실과 무관하게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납입보험료를 보증하는 ‘ELS의 정석 변액보험’을 7일부터 판매한다.

이 상품은 ELS 상환일이 최초투자일로부터 10년 이상일 경우 납입한 보험료의 100%를, 10년 이내면 80%를 보증한다.

10년 경과 후 도래하는 ELS 상환일(상환평가일+2영업일)에 계약자 적립금이 납입보험료 대비 100% 미만이면 보험사가 원금을 채워주고 ELS 투자는 종료된다.

글로벌주가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월수익확정식 ELS에 투자하며 월수익금은 채권과 채권형 펀드에 넣어 운용한다. 원금은 ELS에 재투자한다.

이 상품은 ▲주가지수ELS보증형 ▲국내주식형 ▲글로벌채권형 ▲AI글로벌형 등 여러 펀드로 운용된다. 연간 12회까지 수수료 없이 펀드도 변경할 수 있다.

중도인출이나 약관대출, 추가납입 기능 등도 있다. ELS 조기 혹은 만기 상환으로 재투자 시에는 별도 수수료가 붙지 않는다. 하나은행을 통해 가입할 수 있으며 가입 나이는 만 15세부터 64세까지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