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에만 2만개 사라졌다…서울 상가, 코로나에 ‘휘청’

식당만 1만 40곳 줄어..관광·여가·오락 업종 10% 감소
분기별 서울 상가 수 현황. 그래프ㅣ부동산114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 코로나19로 인해 내수 소비가 급감하면서 서울에 있는 상점이 다수 폐업했다는 부동산 정보업체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전 업종이 타격을 입었지만 그 중에서도 식당의 감소폭이 가장 컸습니다.

7일 부동산114가 발표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가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동안 서울에는 상가가 총 37만 321개 있었습니다. 1분기(39만 1499개)에 비하면 2만 1178개 줄은 겁니다.

모든 업종에서 상점수가 줄었지만 그 중에서도 요식업의 타격이 가장 컸습니다. 업종이 ‘음식’인 상가는 2분기 총 12만 4001개로, 1분기(13만 4041개)에 비해 1만 40개 감소했습니다. 2분기에 사라진 상가 2만여개 중 절반에 해당하는 수치입니다.  

이처럼 음식점이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건 코로나19 이후 기업들이 재택근무를 늘린 영향으로 보입니다. 직장인들이 출근할 필요가 없다 보니 인근 식당의 주 수입원이었던 외식과 회식 수요가 급감한 건데요. 결국 인건비와 재고비용, 임대료 등 고정비 부담을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외에도 편의점, 마트 등 소매 업종과 인쇄소, 미용실 등 생활서비스 업종도 1~2분기 사이에 3000여개의 매장이 줄었습니다. 부동산, 숙박, 교육 업종도 매장수가 그새 3~5% 가량 감소했습니다.

2020년 1분기 대비 2분기 서울의 상가 감소 현황. 그래프ㅣ부동산114

영업제한과 출입 명부 작성 등 조처가 도입된 다중이용시설도 타격이 크기는 마찬가집니다. PC방과 유흥업소 등을 포함한 ‘관광·여가·오락’ 업종은 사업장이 10.8%(1260개) 줄었습니다. 1만 1714개(1분기)에서 1만 454개(2분기)로 감소한 것으로, 비중 면에서 가장 많이 줄었습니다.

전문가들은 3분기에도 이 같은 상가 위기가 계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또 사태가 장기화되면 자영업자의 위기가 사회 문제로도 번질 수 있는 만큼 이들을 위한 금융 등 지원을 촉구했는데요.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8월 중순 이후 코로나가 재확산하면서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이 한시적으로 중단되거나 제한돼, 매출 타격이 불가피해졌다”며 “이처럼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이어지면 공실 및 가계부채 등 다양한 사회경제적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다방면의 지원책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