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잇따른 대형사고…또 말뿐인 ‘재발 방지’ 되나?

지난해 24억원대 예금 횡령 이어 76억원 셀프대출 논란
재발 방지·시스템 마련 약속에 ‘실천 없는 메아리’ 지적
기업銀 “가족 대출 원천 차단”..가족 확인 방법 마련 中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최근 직원의 ‘셀프대출’ 논란에 홍역을 치른 IBK기업은행이 친인척 대출 차단 등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24억원대 고객 예금 횡령 사건이 발생한지 1년 만에 76억원의 거액 담보대출 논란까지 터지면서, 내부 통제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이번 약속도 실천 없는 메아리가 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IBK기업은행은 지난 3일 이번 사건을 일으킨 직원에 대해 ‘징계면직’ 처리하고, 사기 등의 혐의로 형사고발과 대출금 전액 회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재발 방지를 위해 직원·배우자 친인척에 대한 대출 취급을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방안을 내놨습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ㅣIBK기업은행

윤종원 행장까지 나서 “어려운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은행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사안에 대한 엄벌과 재발 방지를 위한 시스템 개선, 규정 보완을 강력히 주문했다”고 말했습니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대출 심사 때 담보물을 유리하게 평가한 정황이 포착돼 사기혐의로 형사고발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다만 기업은행은 아직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공식적인 입장 표명에는 조심스러운 모습입니다.

형사고발 관련 질문에 대해 기업은행 관계자는 “회사 검사부에서 내부위반혐의 관련 사항들을 확인 중”이라며 “아직 확실히 정해진 것은 없지만 사기혐의로 형사고발 하는 방향으로 진행 중인 것은 맞다”고 말했습니다.

문제는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에서 직원의 도덕적 해이를 방지하는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대형 금융사고가 빈번하다는 겁니다. 작년에는 예금 이체 시 당일 취소가 가능한 허점을 노렸고, 이번에는 관리감독 절차가 비교적 까다롭지 않은 부동산담보대출을 이용했습니다.

일련의 사건들로 기업은행은 재발 방지 조치와 시스템 마련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비난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도 “국책은행은 내부통제기준이 더 잘 지켜져야 하는데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은 규정의 허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라임사태 등 사모펀드 문제도 은행에 대한 불신을 키우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민감한 담보대출·시세차익 논란이 일자 네티즌들은 “이 정도로 부패한 줄 몰랐다”, “고양이한테 생선 맡긴 꼴”, “일반인에게는 엄격하더니”, “이익금 모두 환수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기업은행은 향후 이 같은 논란을 방지하기 위해 가족 대출 취급을 원천 차단할 방침입니다. 대출 관련 내부 규정과 시스템을 강화하겠다는 것인데 아직 구체화되진 않은 것으로 파악됩니다.

가족 확인 절차 마련에 대해 기업은행 관계자는 “시중은행은 가족 이름을 복지시스템에 기입해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시중은행과 같은 방향으로 갈지, 아니면 다른 모니터링 시스템을 만들지 논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시중은행 직원은 “직원의 도덕적 해이 관련 문제는 은행 신뢰와 연결된 부분이기 때문에 시스템으로 최대한 사고를 방지해야 한다”며 “이번 논란을 보면서 우리 회사도 관련 문제가 없는지 한번 더 확인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