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씨젠↑, 세계최초 기술적용 5종 바이러스 진단 전세계 출시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씨젠이 세계 최초로 검체 채취와 전 검사과정의 정확성을 자동 점검하는 이중대조군 기술을 적용해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 등 5종 바이러스를 한꺼번에 검사할 수 있는 신개념 제품을 선보인다는 소식에 급등세다.

8일 오전 11시 16분 기준 씨젠은 전 거래일 대비 6.3% 상승한 25만9300원을 기록하고 있다.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은 이날 코로나19 바이러스와 함께 다양한 호흡기 바이러스를 한번에 검사할 수 있는 ‘AllplexTM SARS-CoV/FluA/FluB/RSV Assay’ 진단 제품을 이달 중 전세계 시장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품은 한번의 검사로 ▲코로나19 바이러스(N, RdRP, S 3종 유전자) ▲인플루엔자 A, B형 독감 ▲영유아에서부터 전 연령층에 걸쳐 감기와 중증 모세기관지폐렴을 유발할 수 있는 호흡기세포융합 바이러스(RSV) A, B형 등 5종 바이러스를 한꺼번에 검사할 수 있는 신개념의 멀티플렉스 진단제품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임상증상이 유사한 5종 바이러스를 정확하게 구분해 진단함으로써 원인에 따른 신속하고 정확한 치료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번 출시될 신제품은 다수의 바이러스를 정확히 검출하기 위해 검체 채취와 검사과정을 면밀히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이중대조군(Dual Exo & Endo IC)’ 기술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제품개발기술에 검체의 유효성과 검사과정의 정확성까지 자동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정확한 검사를 위해서는 바이러스가 감염을 일으킨 ‘상피세포’ 단위의 검체가 채취돼야 하며, 감염원 바이러스들의 핵산을 추출하는 기술이 필수적이다.

5종의 바이러스 유전자와 함께 적용된 이중대조군 기술은 채취된 검체의 유효성과 검사과정의 정확성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품으로서, 씨젠이 세계에 처음으로 소개한 창의적 개념이다.

씨젠 관계자는 “이중대조군 기술을 탑재한 씨젠의 신제품은 환자는 물론 감염의심 또는 접촉자의 ‘자가 검체 채취’에 대해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가 채취된 검체의 유효성 판별이 가능한 이중대조군 기술이 적용된 진단 제품의 출시로 자택에서 할 수 있는 ‘자가 검체 채취’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