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모리스 “아이코스, FDA 위해저감 인증…차별적 규제 논의해야”

백영재 대표 “과학적으로 검증된 더 나은 대체제품에 대해 알 권리 있어”
“궐련·액상형 전자담배에 이데올로기 접근 대신 과학적 증거 있어야”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이사. 사진ㅣ한국필립모리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아이코스는 일반담배와 근본적으로 다른 제품이므로 이에 대한 규제 역시 차별화돼야 합니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9일 오전 유튜브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처럼 주장하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아이코스를 유해물질 노출감소 주장이 가능한 ‘위해저감 담배제품(Modified Risk Tobacco Product, MRTP)’으로 인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미국 FDA 결정으로 아이코스는 마케팅에 ▲아이코스 시스템은 담배를 태우지 않고 가열함 ▲유해물질·잠재적 유해물질 발생이 현저하게 감소함 ▲일반담배에서 아이코스 시스템으로 완전히 전환한 흡연자에게 유해물질 및 잠재적 유해물질의 인체 노출이 감소함 등 내용을 사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백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FDA 결정은 공중보건에 있어 기념비적인 사건”이라며 “FDA는 현존하는 과학적 증거에 근거해 아이코스가 공중보건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결론지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앞으로 더 많은 성인 흡연자들이 하루 빨리 일반담배에서 과학적으로 검증된 비연소 제품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중요하다”며 “FDA 이번 결정은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과학에 기반한 정확한 정보를 알리고, ‘담배연기 없는 미래’라는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의 비전을 보다 더 빨리 실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이번 FDA 결정이 정부와 공중보건 담당 기관들이 비연소 제품과 일반 담배의 차별적 규제를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로 꼽았습니다.

백영재 대표는 “아이코스는 일반담배와 근본적으로 다른 제품이므로 FDA 결정과 같이 이에 대한 규제 역시 차별화돼야 한다”며 “일반담배 흡연율 감소를 더욱 가속화하기 위해 아이코스와 같은 혁신은 필요하다”고도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포괄적이고 과학에 기반한 규제야말로 흡연을 지속하려는 성인 흡연자들에게 더 나은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이들이 일반담배 흡연으로 돌아가는 의도치 않은 결과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도 설명하며 “정부도 우리나라 실정에 가장 적합한 접근 방식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한국필립모리스는 소비자에게 일반담배에서 아이코스로 완전히 전환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정보를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백 대표는 “성인 흡연자들에게 정확한 정보가 전달되지 않고, 관련 법령이 더 나은 대체제품으로의 전환을 장려하지 않는다면, 이들은 가장 해로운 형태인 일반담배를 계속 사용할 것이고 이는 결과적으로 성인 흡연자들의 건강과 공중보건, 나아가 사회 전체적으로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한국필립모리스는 액상형 전자담배 세금 인상 이슈와 전자담배 기기에 대한 규제에 대해서도 회사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영재 대표는 “일반적으로 아이코스와 같은 궐련형 전자담배, 그리고 액상형 전자담배는 일반담배보다 현저히 적은 수준의 유해물질이 발생하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금연을 선택하지 않는 이들에게 차선은 과학적으로 검증된, 태우지 않는 제품으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를 고려했을 때 전자담배 기기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완전한 전환을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