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보험사기 적발시스템 구축…빅데이터 접목

계약체결 시점부터 사기 여부 판단
오렌지라이프 본사. 사진ㅣ오렌지라이프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오렌지라이프(사장 정문국)가 빅데이터와 AI(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보험사기 사전 예측모델’을 구축했습니다.

10일 오렌지라이프에 따르면 새로 개발된 이 모델은 보험계약 체결 시점부터 보험사기 의도 여부를 판단할 수 있습니다. 또 보험사기 위험도가 높은 대상을 빠르게 파악하는 기능도 갖췄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렌지라이프는 이 예측모델을 활용해 실시간 보험사기 모니터링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보험사기 위험도가 높은 계약에 대해서는 설계사나 해당 지점에 안내해 보험사기 예방활동에 나설 방침입니다.

아울러 보험사기 의심계약 비중이 높은 지점에 대해서는 보험사기방지 교육을 실시하고 고객이 보험사기 유혹에 넘어가지 않도록 캠페인도 병행할 계획입니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은 “다양한 빅데이터 예측모델과 AI 기술을 적용한 보험서비스들이 자체 기술력으로 구축돼 운영되고 있다”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고객 중심의 혁신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