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그니처’ 새 앰버서더는 패션 인플루언서 올리비아 팔레르모

디지털 캠페인 통해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공개
LG전자는 11일 미국 패션 인플루언서 올리비아 팔레르모(Olivia Palermo)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프리미엄 제품군 ‘시그니처’를 홍보하기 위해 글로벌 패션 인플루언서와 손을 잡았습니다.

LG전자는 11일 미국 패션 인플루언서 올리비아 팔레르모(Olivia Palermo)를 새로운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LG전자는 디지털 캠페인을 통해 올리비아 팔레르모와 시그니처가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보일 예정입니다.

올리비아 팔레르모는 패션 인플루언서, 모델, 배우 등으로 활동하며 자기 이름을 딴 패션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언론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패션감각과 라이프스타일을 공개하며 밀레니얼 세대에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스위스 브랜드 피아제(PIAGET) 브랜드 앰버서더이기도 합니다.

시그니처 앰버서더로는 각 분야 유명인사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여자 프로골프 선수 고진영과 박성현을 비롯해 유명 발레단 ‘아메리칸발레시어터(American Ballet Theater)’ 수석 발레리나 미스티 코플랜드(Misty Copeland), 와인평론가 제임스 서클링(James Suckling) 등이 앰버서더로 활동 중입니다.

올리비아 팔레르모는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은 항상 나를 최고로 느낄 수 있도록 한다”며 “시그니처는 단순함에서 느끼는 럭셔리한 가치뿐 아니라 기술이 주는 효용성에 미적 가치까지 더해 완벽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을 만든다”고 말했습니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는 “시그니처의 압도적인 성능과 디자인은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사람에게 놀라움을 선사할 것”이라며 “새로운 소비층으로 자리 잡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프리미엄 마케팅을 강화해 시그니처의 차별화된 가치를 알리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