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사용 어려운 프리미엄 카드 혜택…상품권으로 대신

KB·신한, 호텔 바우처 사용 국내로 변경
삼성카드, 백화점상품권으로 대체 지급
하나 “내달 중하순까지 추가 방안 마련”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카드사들이 코로나19로 사용이 어려워진 프리미엄 카드 혜택을 다른 식으로 돌려주고 있습니다. 프리미엄 카드는 연회비가 고가인 만큼 비용이 많이 드는 항공·호텔 관련 혜택이 많습니다.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KB국민카드는 3인 이상이 해외호텔을 예약할 경우 100만원의 여행 경비를 내주는 ‘베브 나인(BeV IX)’ 카드 혜택을 국내 호텔에서 쓸 수 있도록 했습니다. 국내에서 호텔을 이용한 뒤 영수증을 첨부하면 할인 한도(100만원) 내에서 차액을 현금으로 돌려줍니다.

신한카드도 연회비 70만원의 ‘더 에이스 블루 라벨(The ACE BLUE LABEL)’ 카드 혜택을 변경했습니다. 코로나 이전엔 해외호텔 2박 혹은 해외여행 동반 1인에 무료 항공권을 줬으나 현재는 고객이 원하면 국내 호텔 멤버십 서비스로 바꿔 사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삼성카드는 ‘더 플래티늄 카드(The Platinum Card)’ 고객이 요청할 경우 항공·호텔 바우처의 유효기간을 연장해 주고 있습니다. 바우처 사용이 어려운 고객에게는 신세계상품권으로 대체 지급합니다.

현대카드는 코로나 초기부터 모든 카드의 항공 바우처 유효기간을 올해 말로 일괄 조정했습니다. 현재는 연말까지도 코로나 여파가 이어질 경우를 대비해 ‘더 퍼플(the Purple)’ 카드의 항공 바우처를 국내 호텔 바우처로 바꿀 수 있게 안내하고 있습니다.

우리카드는 항공권 유효기간 연장에 제한을 두지 않고 있습니다. 하나카드는 올 연말로 바우처 사용 기한을 늘린 상태입니다. 다만 코로나 여파가 계속될 것을 고려해 다음 달 중하순까지 추가 보상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면세점 선불카드 교환권이나 항공 바우처를 선택한 고객에 한해 기한 연장이나 다른 혜택으로 대체 중”이라며 “국내 호텔 이용 바우처도 기한 내 사용이 어려운 경우 연장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