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마트폰 시장 살아나나?…2분기 중저가 중심 판매 증가

전분기 대비 판매 9% 증가..카운터포인트리서치 분석
갤럭시A·아이폰SE 등 인기..“하반기 고가 제품 경쟁 심화”
애플 ‘아이폰SE’ 2세대. 사진 | 애플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발한 수요 침체로부터 점진적인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주로 중저가 제품을 중심으로 판매량이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11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스마트폰 판매는 전분기 대비 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분기 계절적 비수기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자 구매심리 위축이 겹쳐 전분기 대비 약 20% 감소했던 시장이 중저가 제품을 중심으로 회복하는 모양새입니다.

하지만 2분기 시장 규모는 여전히 전년 동기 수준에 못 미치는 규모입니다. 상반기 판매량 역시 지난해 상반기 대비 8% 감소한 수준에 그쳤습니다.

2019년 1분기부터 2020년 2분기까지 국내 스마트폰 시장 판매량. 자료 | 카운터포인트 마켓 모니터

2분기 삼성전자는 ‘갤럭시A’와 지난 3월 출시한 ‘갤럭시S20’ 판매 확대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3%포인트(p) 상승한 67%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애플도 ‘아이폰11’ 판매 호조 속 지난 5월 출시된 ‘아이폰SE’까지 좋은 반응을 보이며 전분기 대비 소폭 점유율을 늘렸습니다. LG전자는 ‘벨벳’, ‘Q61’ 등 신규 모델이 힘을 쓰지 못하면서 점유율이 하락했습니다.

2분기 최고 판매 제품은 지난 5월 출시된 ‘아이폰SE’입니다.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인 아이폰SE는 국내 시장이 지난해부터 5세대(5G) 이동통신 지원 제품 중심으로 재편되는 상황에서도 저렴한 가격대를 앞세워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습니다.

이어 지난 3월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S20플러스’와 ‘S20’이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했습니다. 당초 예상에 견줘 부진한 판매량으로 코로나19와 높은 가격대, 카메라 문제 등이 불거진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점유율. 자료 | 카운터포인트 마켓 모니터

‘갤럭시A’ 제품군 5종은 판매량 상위 10위 스마트폰 순위에 포진하며 중저가 제품 인기를 입증했습니다. 국내에서 올해 2분기 글로벌 도매가격(Wholesale Price) 기준 400달러 이하 제품 판매 비중은 45%로 전년 동기(33%) 대비 12%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가성비를 앞세운 고사양 중저가 제품 중심으로 국내 시장이 서서히 살아나고 있다”며 “고부가 수익은 주로 프리미엄 주력 제품 확판으로부터 나오기 때문에 업체들로서는 고민이 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이동통신사들 역시 5G 서비스 확대를 위한 스마트폰 확판에 주력하고 있다”며 “최근 출시된 ‘갤럭시노트20’ 및 연내 출시될 애플 첫 5G 제품인 ‘아이폰12’를 두고 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