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 노사 합의로 올해 임금 동결

조합원 찬반 투표 등을 통해 최종 결정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에스티팜이 올해 임금 협약식을 개최하고 노사 합의로 나온 임금 동결안을 확정했습니다.

11일 오전 10시 경기도 안산 반월공장에서 진행된 임금 협약식에는 에스티팜 김경진 사장과 민주노총 안산지부 부의장·화섬식품노조 에스티팜지회 문준모 지회장, 주요 경영진과 노조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올해 임금 동결은 에스티팜의 전년도 실적 악화와 코로나19에 따른 위기 상황에서, 경영 환경의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노사 간 합의해 결정됐는데요. 앞서 에스티팜 노조는 올해 임금에 대한 결정권을 회사에 위임했고, 회사는 노조에 임금 동결을 제시했습니다. 임금 동결안은 조합원 찬반 투표 등을 통해 결정됐습니다.

문준모 화섬식품노조 에스티팜지회 지회장은 “현재의 대내외적 위기 상황을 상생하는 노사 문화로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결정하였으며, 이를 기회로 서로 화합하는 노사 문화의 기틀을 다져 회사의 재도약 발판을 만들고자 한다”며 “에스티팜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통해 근무 환경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길 희망하며, 지금 이 시각에도 현장에서 땀 흘리는 조합원들을 잊지 말아 달라”고 말했습니다.

김경진 에스티팜 사장은 “급변하는 불확실성에 대처할 수 있는 유연성을 부여한 조합에 감사를 표하며, 다른 한편으로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하는 신뢰, 상생의 마음을 받들어 회사의 성장을 위한 혁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Roche사로부터의 CDMO Award 수상, 신규 CDMO 프로젝트 수주, Oligo 공장 추가 투자 등을 기반으로 노사가 만족할 수 있는 성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에스티팜은 최근 신규 CDMO 프로젝트를 수주하고, 글로벌 수요 증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반월공장 올리고핵산치료제 원료 생산설비를 종전 대비 2배 증설하는 등 몇 년간의 부진을 벗어나 회사 성장과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노력을 해오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