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멕시코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진행

살바도르 주비란 국립의학·영양연구소서 진행되는 연구자 주도 임상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ㅣ대웅제약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대웅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중인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산염)’이 멕시코에서 해외 연구자 2상 임상에 돌입합니다. 회사는 멕시코를 시작으로 다양한 국가에서 임상을 진행해 호이스타정의 효과를 검증할 계획입니다.

호이스타정은 만성 췌장염과 위절제 수술 후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입니다. 회사는 호이스타정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지난 7월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2상시험을 승인받았습니다.

14일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번 임상은 2상으로 멕시코 살바도르 주비란 국립의학·영양연구소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연구자 주도 임상입니다.

경증 또는 중등증 코로나19 외래환자 18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관찰기간 포함 40일간 진행됩니다. A그룹(90명)에는 카모스타트를 14일간 경구투여하고, B그룹(90명)은 카모스타트 위약(가짜약)군을 투약해 임상적 증상 완화를 비교 평가합니다.

대웅제약은 원활한 해외 연구자 임상을 위해 지난 8월 19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한국원자력의학원과 공동연구 협약을 맺은 바 있는데요. 대웅제약은 임상시험에 필요한 의약품 공급과 해외 임상시험 승인을,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해외 임상개발 네트워크 구축 및 운영관리,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는 임상 프로토콜 개발을 협력합니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이번 멕시코 연구자 임상을 시작으로 호이스타정의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속화를 기대한다”며 “대웅제약은 카모스타트를 포함해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중인 니클로사마이드 등의 개발을 가속화해 모든 코로나19 환자들에게 다양한 치료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