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LH, 해외 도시개발 협력사업 발굴 맞손

신도시, 산업단지 등 개발 위한 양해각서 체결
대우건설 김창환 신사업본부장(왼쪽)과 한국토지주택공사 이용삼 글로벌사업본부장(오른쪽)이 11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사진ㅣ대우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대우건설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해외 도시개발 사업 진출을 위해 손을 잡았습니다.

대우건설은 지난 11일 LH와 경기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LH오리사옥 글로벌상담센터에서 해외 도시개발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알렸습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인적·물적 자원과 기술 및 경험을 활용한 해외 도시개발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신도시와 스마트시티, 산업단지, 주택지구, 복합개발사업 등 개발이 이에 해당합니다.

양사는 우선 베트남 신도시 개발 사업을 검토하고 양사의 역량과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본격적인 사업에 나설 예정입니다. 대우건설은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등 베트남에서 신도시를 개발한 경험과 경쟁력을, LH는 공공기업으로서 베트남 정부기관과의 카운터 파트 역할을 발휘할 전망입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보유한 경험과 노하우, 역량을 결합하면 베트남 신도시 개발사업 분야에서 최고의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민관 협력을 통해 한국형 신도시의 경쟁력을 해외 시장에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