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자로 돌아가는 ‘LG 윙’ 등장…‘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첫 제품

LG 스마트폰 혁신전략 시동..네이버·퀄컴 등 개발 협력
10월 중 국내에 첫 출시..돌아가는 주화면 활용도 높여
‘LG윙’ 제품 사진.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새로운 폼펙터(외관)를 갖춘 스마트폰 신제품 ‘LG윙’을 공개했습니다. 직사각형 바(Bar) 형태 스마트폰 화면이 가로로 돌아가고 이때 나타나는 보조 화면을 추가로 장착해 ‘가로본능폰’으로 주목받은 제품입니다.

LG윙은 LG전자가 추진하는 스마트폰 혁신 전략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로 탄생한 첫 작품입니다. 퀄컴과 네이버 등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국내외 협력사가 개발한 기능이 탑재됐습니다. LG전자는 신제품을 다음 달 국내 시장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에 내놓을 계획입니다.

LG전자가 14일 전략 스마트폰 LG윙을 공개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온라인에서 진행했습니다. 제품 가격대는 출시 시점에 공개될 예정입니다.

◇ ‘ㅗ·ㅜ·ㅏ’ 자유롭게 돌리는 사용성 극대화

‘LG윙’ 제품 사진. 사진 | LG전자

LG윙은 공개 전부터 ‘접는 폰’ 폴더블폰에 이은 ‘돌리는 폰’으로 기대를 모았습니다. 평상시에는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하다가 주 화면을 시계방향으로 돌리면 아래에 숨어 있던 보조화면이 나타납니다. 제품이 ‘T’자 형태가 되며 ‘스위블 모드’로 전환합니다. 두 가지 화면을 활용한 새로운 ‘사용자 경험(UX)’이 LG윙이 가진 특징입니다.

스위블 모드에서는 두 화면 모두에서 앱 하나를 실행하거나 각각에 다른 앱(응용 프로그램)을 띄울 수 있도록 했습니다. 우선 두 화면에 걸쳐 앱을 띄울 때는 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청하거나 네이버가 개발한 웹브라우저 ‘웨일 브라우저’를 실행할 경우 사용성이 높다고 내세웠습니다.

유튜브를 실행하면 주화면으로 영상을 보면서 보조화면에서는 재생, 빨리감기 등 영상 제어를 할 수 있습니다. 웨일 브라우저는 ‘PIP(Picture In Picture)’를 지원합니다. 주 화면으로 영상을 보면서 보조화면으로 댓글 창이나 다른 콘텐츠 목록을 보여줍니다.

레이브(Rave)와 픽토(FICTO), 투비(Tubi) 등 다른 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참여사와 협력해 보조화면을 ‘실시간 채팅’과 ‘영상 추천 및 검색’에 활용하는 기능도 넣었습니다. LG전자는 국내외 플랫폼 업체와 협력을 확대해 사용성을 지속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주 화면과 보조 화면에 각기 다른 앱을 띄워 ‘멀티태스킹’ 환경을 조성할 수 있습니다. 평소 즐겨 사용하는 두 가지 앱을 미리 설정해두고 이를 한 번에 실행시키는 ‘멀티 앱’ 기능도 제공합니다.

스위블 모드는 T자에 국한되지 않고 ‘ㅏ’ 혹은 ‘ㅗ’ 모양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제품이 ㅏ자로 돌아간 상태에서는 주 화면에 세로로 내비게이션을 띄우고 보조 화면으로 음원 서비스를 실행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 콘텐츠 제작·편집 활용도 높인 ‘짐벌’ 모드

‘LG윙’ 제품 사진. 사진 | LG전자

LG윙의 주 화면에는 6.8형 20.5:9 화면비 ‘노치리스 올레드 풀비전 디스플레이(Notchless OLED FullVision Display)’가 탑재됐습니다. 베젤을 최소화하기 위해 3200만 화소 전면 카메라가 제품 내부에 들어가 있다가 사용할 때 돌출되는 ‘팝업’ 형태로 장착됐습니다.

후면에는 트리플 카메라(카메라 3개)가 탑재됩니다. 각각 6400만 광각, 1300만 초광각, 1200만 초광각 등입니다. T자 형태를 활용한 촬영 기능도 LG전자가 강조하는 특징입니다.

‘짐벌 모션 카메라’는 스위블 모드에서 보조 화면을 손잡이로 활용해 한 손으로 촬영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입니다. 이때는 ‘그립 락’이 보조 화면에 터치가 적용되지 않도록 해줍니다. 이에 더해 ‘흔들림 보정’ 등 각종 촬영 모드를 지원해 동영상 촬영 장비인 ‘짐벌’과 유사한 형태로 신제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콘텐츠 제작을 도와주는 기능도 있습니다. ‘듀얼 레코딩(Dual Recording)’은 후면 카메라와 전면 팝업 카메라를 동시에 켜서 촬영자와 찍고 있는 영상을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합니다. 영상 편집 시 주 화면에 콘텐츠를 띄우고 도구모음을 보조 화면에 실행 시켜 화면 활용을 높였습니다.

◇ 자체 개발 힌지·경량화 소재로 안정감 높여

‘LG윙’ 제품 사진. 사진 | LG전자

LG전자는 신제품에 복합 경량화 소재 ‘고강도 알루미늄 합금’을 사용하고 별도 경량화 과정을 거쳐 무게를 줄였습니다. 기본모드와 스위블 모드에서 무게중심이 중앙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도록 설계해 사용 시 안정감을 높였습니다.

가로로 돌아가는 주 화면은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모바일용 초소형 힌지’가 받쳐줍니다. 특수 설계한 ‘유압식 댐퍼’가 회전 시 생기는 충격을 완화합니다. 보조 화면 주변은 윤활성이 있는 POM(Poly-Oxy-Methylene) 소재로 마감해 화면이 돌아갈 때 부드럽게 움직이도록 했습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퀄컴 5세대(5G) 이동통신 칩셋 ‘스냅드래곤 765 5G’가 탑재됩니다. AP와 5G 모뎀이 통합된 부품으로 주로 중고급형 스마트폰에 들어갑니다.

이연모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새로운 시대를 이끄는 도전”이라며 “LG윙은 프로젝트 시작을 알리는 제품인 만큼 변화와 탐험을 원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며 시장과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