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친환경차 부품 앞세운 현대모비스, 가파른 실적 개선 전망…‘매수’-유진

현대모비스 연구원이 그릴 커버를 활용한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을 아이오닉 전기차에 적용해 성능시험을 하고 있다.사진 | 현대모비스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유진투자증권은 15일 현대모비스(012330)에 대해 목표주가 27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현대·기아자동차의 친환경차 판매 증가에 따른 전동화·전장부품 매출 확대로 가파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는 분석이다.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모비스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한 9조 1000억원, 영업이익은 18.6% 줄어든 492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완성차의 재고 조정에 따른 감산과 코로나로 인한 차량 A/S 수요 감소로 전년 대비 감익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를 비롯한 글로벌 완성차업계는 수요 감소와 미래 불확실성에 대비하기 위해 3분기 중 적극적으로 감산해 왔다. 현대차의 글로벌 재고는 지난 5월 3개월이었지만 8월엔 2.3개월로 줄어들어 정상 재고 수준으로 복귀했다.

이 연구원은 “재고 감축으로 인한 생산 물량 감소 효과는 부품사 전반에 걸쳐 영향을 미쳤다”며 “현대모비스는 핵심 부품 및 전동화 부품 매출 확대로 일부 부정적 효과를 상쇄한 것으로 평가되며 A/S 부문은 점진적으로 회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기적인 실적 모멘텀은 부족하지만 4분기 증산으로 연말로 갈수록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질 것”이라며 “특히 내년은 현대차그룹의 친환경차 판매의 전환기가 될 전망으로, 연초 신차 출시 이후 가파른 실적 개선이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