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명품 시계 배송에 ‘발렉스’ 도입

쓱스페셜, 명품 시계·주얼리 브랜드까지 라인업 확대
신세계면세점은 면세 내수 판매전문몰 ‘쓱스페셜(SSG SPECIAL)’의 브랜드 라인업을 명품 시계로 확대하며 배송도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발렉스(VALEX)’ 를 도입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사진ㅣ신세계면세점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신세계면세점이 면세 내수 판매전문몰 ‘쓱스페셜’ 브랜드 라인업을 명품 시계로 확대하는 동시에,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발렉스’를 도입합니다. 고객들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해 차별화에 나서겠다는 전략입니다.

15일 신세계면세점에 따르면 쓱스페셜(SSG SPECIAL)은 명품 가방과 시계부터 코트, 신발까지 다양한 면세 상품을 할인 판매하는 내수 판매 전문 쇼핑몰입니다.

이번에 쓱스페셜에 새롭게 추가되는 명품 시계에는 ▲170년 전통 스위스 마린 시계 ‘율리스 나르덴(Ulysse Nardin)’ ▲스와치 그룹 하이앤드 시계 브랜드 ‘글라슈테 오리지널(Glashütte Original)’ ▲자케드로(Jaquet Droz) ▲브라이틀링(Breitling) ▲제니스(Zenith) 등입니다. 고가 프리미엄 제품을 보다 안전하게 운송할 수 있어 고객들이 더욱 안심하고 온라인 쇼핑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쓱스페셜에서 500만원 이상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은 ‘발렉스(VALEX)’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발렉스는 현금 수송과 귀중품 배송 전문 업체로 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제품 배송 업체입니다.

일반 택배 배송과는 달리 업체 보안 직원이 직접 매장을 방문해 제품을 수령하고, 주문자가 원하는 시간대에 직접 전달합니다. 또한 차량 내부에 전용 금고, 폐쇄회로(CCTV),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추적기, 경보기 등이 설치돼 있어 분실 등 걱정 없이 제품을 배송할 수 있습니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소비가 증가하며 생필품뿐만 아니라 초고가 명품도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또한 2030 밀레니얼 세대가 명품 시장의 큰손으로 등극하며 온라인 구매율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고 서비스 도입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신세계면세점은 고객들에게 단순히 제품을 배송하는 것이 아니라 구매한 명품의 가치와 격(格)이 함께 전달될 수 있도록 세심한 부분까지 살폈다”며 “앞으로도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