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불발된 아시아나, 신용등급 하락 위기…HDC현산은 소송 예고

HDC현산 “재실사 거부한 금호산업이 노딜 원인”
한국신용평가, 아시아나항공 신용 투기등급 검토
11일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아시아나 등 항공기가 세워져 있습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불발의 책임은 기업가치 재실사를 거부한 금호산업과 채권단에게 있다며 소송전을 예고했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매각이 불발되면서 신용평가가 투기등급으로 떨어질 위기에 놓였습니다.

HDC현대산업개발(이하 HDC현산)은 15일 입장문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인수계약이 해지된 것을 이유로 금호산업과 채권단에게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아시아나항공의 채권단인 산업은행은 HDC현산에 지난 2일까지 인수에 대한 답변을 내놓을 것을 요구했습니다. 이후로 진전이 없자 금호산업이 지난 11일 매각 불발을 통보했고, 결과에 대해 현산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이날 HDC현산은 “아시아나항공 및 금호산업의 계약해제 및 계약금에 대한 질권해지에 필요한 절차 이행통지에 대해 법적인 차원에서 검토한 후 관련 대응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양사는 앞으로 HDC현산이 지불했던 계약금 2500억원을 두고 인수 무산의 책임을 묻는 소송에 돌입할 전망입니다. HDC현산은 인수가 무산된 귀책 사유를 입증해야 계약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상황입니다.

HDC현산은 “(지난 2일까지) 본건 계약의 거래종결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매도인 측의 선행조건 미충족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산은이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가치에 대한 재실사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을 계약 무산의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는겁니다.

HDC현산은 지난해 12월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가치 실사를 통해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 구주 30.77%를 2조1772억원으로 사들이기로 계약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항공산업이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직격탄을 맞으면서 인수하기 녹록치 않은 상황으로 바뀌었습니다. 여기에 아시아나항공의 금호산업 부당지원, 라임자산운용 투자 논란 등 악재가 더해지자 HDC현산은 아시아항공에 대한 재실사를 요구했습니다.

산은은 HDC현산의 재실사 요구를 받아들이는 대신 1조 5000억원의 자금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HDC현산이 산은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결국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지난 11일 공식적으로 무산됐습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매각이 불발되면서 신용등급까지 떨어질 위기에 처했습니다. 15일 한국신용평가는 ‘아시아나항공 주식매매계약 해제에 관한 스페셜 리포트’를 발간하며 아시아나항공 신용등급 하향을 검토한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아시아나항공 신용등급은 투자등급 중 가장 낮은 ‘BBB-’인데 이보다 강등되면 투기등급으로 전환, 자본 조달이 더 어려워질 전망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