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염병 보장하는 보험 만들자…보험개발원, 발병예측모델 개발 착수

통계 의존 없이 요율 산출..계약 심사에도 활용 예상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보험개발원(원장 강호)은 이번 달부터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이하 전염병 모델) 개발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전염병 모델은 과거에 발생한 전염병의 특성뿐 아니라 인구밀도, 방역수준 등의 변수를 반영해 향후 발병가능성과 영향을 계산해내는 위험평가시스템입니다.

보험상품을 개발하려면 축적된 데이터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전염병 발생이 흔치 않다 보니 전염병에 의한 행사취소나 영업중단 등을 담보하는 보험상품이 등장하기 어려웠습니다.

전염병 모델은 이러한 한계를 극복했다는 평가입니다.개발원 관계자는 “전염병 위험평가 모델의 의의는 경험통계에 기대지 않고 요율을 산출할 수 있다는 점”이라며 “전염병 손해를 보장받으려는 소비자 수요에 맞는 상품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위험관리와 계약 심사에도 쓰일 수 있어 보험사들의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개발원은 앞으로 약 2달간 해외사례를 조사하며 데이터 확보에 나설 계획입니다. 이후 바이러스 특성을 정의하는 등 세부 모듈을 설계하고 보완해 1년 내 모델개발을 완료할 방침입니다.

개발원 관계자는 “시장 수요에 맞는 상품 설계를 위해 보험업계와 감독 당국과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