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현대’라는 나라에 사는 것처럼 느껴져 퇴사를 결심했어요”

디자인의 칼, 기업 로고 시작으로 브랜딩 사업까지 확대
유서호 대표, 대기업 연봉 포기하고 창업..“로고는 기획력”
이미지ㅣ디자인의 칼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

“회사의 가치를 담아내는 브랜딩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유서호 대표는 기업 로고를 제작해주는 ‘디자인의 칼’을 이끌고 있습니다. 기계공학과 출신인 그는 현대자동차 화성 연구소에서 2년 동안 근무하면서 회사가 제공하는 구내식당, 기숙사, 셔틀버스를 이용하다 보니 문득 ‘현대’라는 나라에 사는 것처럼 느껴져 퇴사를 결심했다고 창업 배경을 소개했습니다.

그는 퇴사 후 ‘시험 응시 플랫폼’, ‘K-POP 영상 앱’, ‘소개팅 앱’ 등에 도전해 실패했고, ‘FDOR’이라는 축구 유튜브를 운영하며 독일 분데스리가에 러브콜을 받아 전담 영상을 제작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약 1년 6개월 전부터는 ‘디자인의 칼’을 이끌며 브랜딩 사업에 뛰어들었습니다.

인더뉴스는 최근 마포구 합정동 인근 카페에서 유서호 대표를 만나 사업 내용과 사업 철학에 대해 들을 수 있었습니다.

유서호 디자인의 칼 대표. 사진ㅣ디자인의 칼

-디자인의 칼 창업 배경에 대해 알려주세요.

사실 이것저것 많이 했어요. 앱 제작도 해봤고, 해외 축구 커뮤니티사이트, 유튜브 채널도 운영했어요. 근데 유튜브 빼고는 잘 안 됐어요. 그러다가 평소 관심 있던 마케팅과 브랜딩 사업에 뛰어들었죠. 브랜딩에 시작이라 할 수 있는게 로고라고 판단해서 로고 사업을 먼저 시작하게 됐습니다.

-그동안 다양한 사업을 하셨는데, 이 사업은 성공하겠다라고 생각이든 계기가 있었나요?

저는 이론들이 사업에 적용되는 걸 보면서 자신감을 얻었어요. 평소 심리학, 뇌과학 관련 책들을 많이 읽었는데, 사업을 진행하면서 배웠던 이론들이 작동되는 걸 보니 사업에 대해 자신감이 생기고, 비전이 보이면서 성공 확신이 들었어요.

-디자인, 마케팅 전공도 아니고, 전 직장에서도 해당 분야와 무관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업무적으로 겪는 일 중 어떤게 어려운가요?

디자인이 좋고 나쁘다를 판단하는 게 주관적 기준이라 아무리 좋은 디자이너도 모든 고객을 만족시킬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힘들었죠. 종종 고객분들 중에서 로고 제작을 기술적인 부분에만 초점을 맞추세요. 예쁘고 화려하게 요청하시죠. 그런데 개인적으로 로고 효과는 화려한 그림 솜씨가 아닌,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획력에서 나온다고 생각해요. 이 부분을 설명하고 설득하는 게 힘들었죠.

-주로 어떤 회사들이 의뢰하나요?

1년 반 정도 운영하면서 수백개 로고를 제작했는데요. 법무 법인, IT, 병원 등 다양한 업종에서 의뢰가 들어와요. 특히 광고하는 SNS에서 알고리즘이 농장주분들에게 많이 연결된 건지 홍삼, 포도 농장을 운영하시는 분들에게 의뢰가 많이 들어옵니다.

-의뢰를 받으면 어떤 과정으로 로고가 탄생하나요?

우선 의뢰가 들어오면 로고 콘셉트 방향성을 잡아요. 어떤 회사를 운영하시는지, 문화, 비전, 슬로건, 강조하고 싶은 콘셉트 등을 고객에게 계속 질문해요. 이를 바탕으로 로고 방향성을 잡고 디자이너들이 디자인을 기획해 초안을 전달하고, 고객 피드백을 바탕으로 수정작업을 거쳐 완성본을 전달해요.

-디자인의 칼의 강점은 뭔가요?

저희는 고객사의 비전을 담기 위해 노력해요. 고객과 상담하다 보면 ‘디자이너들이 알아서 해주세요’라고 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근데 저는 아무리 매력적으로 로고라도 해도 회사비전이 담겨있지 않으면 쓸데없는 로고라고 생각해요. 또 복잡하고 화려한 로고를 피하면서 최대한 단순하면서 세련된 것을 제작하려 합니다.

-로고를 제작하면서 재밌었던 에피소드가 있을까요?

아무래도 로고를 만드려고 하시는 고객들이 사업을 운영하시는 분들이 많다 보니, 단순 로고 제작 의뢰에서 사업을 함께 하는 경우가 생겨요. 한 프랜차이즈 같은 경우에는 로고를 만들었는데, 관계가 발전해서 프랜차이즈 브랜딩과 점주 모집, 홈페이지 제작, 사업 확장 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향후 계획은 뭘까요?

로고로 사업을 시작하긴 했지만, 이는 브랜딩 사업의 첫 단추라고 생각합니다. 전반적인 브랜딩. 소비자들에게 잘 어필할 수 있을까 공부 중이에요. 사업도 계속해서 키워나갈 것이고. 다양한 서비스, 다양한 제품들을 브랜딩할 수 있는 회사로 만들고 싶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