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텍, 코로나19 등 폐질환 진단 위한 이동형 CT 만든다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바텍(043150)이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에 필수적인 이동형 CT 개발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치과용 CT에 이어 이동형 CT까지 소형 CT에 대한 전문성을 입증했다는 평가다.

바텍은 정부가 지원하는 2020년도 제1차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 사업에서 ‘폐질환 진단용 저선량 이동형 CT 개발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폐질환을 동반하는 바이러스성 전염병 및 폐렴 진단을 위한 기기를 개발하는 것이 과제의 목표다.

CT는 폐렴 중증도 판단 시 RT-PCR(실시간 유전자 증폭검사) 방식 대비 진단의 정확성이 높지만 방사선량과 이동성이 제한된다는 한계가 있다. 바텍은 이번 과제를 통해 선별진료소, 폐쇄병동, 집중치료유닛 등에서 신속하게 이동해 사용할 수 있는 3차원 CT 영상기기를 만드는 데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바텍은 폐질환 자동진단 솔루션도 개발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긴급한 감염관리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는 언택트 진단 지원 CT를 사업화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정훈 바텍 대표는 “치과용 CT 세계 1위가 되기까지 기술력과 사업화 역량을 다져왔다”며 ‘이를 기반으로 새롭게 시작한 폐질환 진단용 이동형 CT 분야에서도 전 세계 시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텍은 지난 4월 저선량 모바일 CT ‘스마트 엠’을 출시해 이미 개발 역량을 보여준 바 있다. 바텍은 레이언스(전용 디텍터 개발), 서울대학교, 명지병원(임상연구), 메디컬아이피(AI SW 개발) 등 8개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2024년까지 5년간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