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동남아에 빈혈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네스벨’ 수출

로터스에 네스벨 완제품 공급…계약금∙개발 단계별 마일스톤 수취
네스벨. 사진ㅣ종근당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종근당이 2세대 빈혈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네스벨 수출 계약을 로터스(Lotus International)와 체결했습니다. 로터스는 미국 글로벌 제약회사 알보젠의 아시아 지역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17일 종근당에 따르면 회사는 이번 계약으로 로터스에 네스벨 완제품을 공급하고 계약금과 개발 단계별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을 받습니다. 로터스는 대만,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 3개국에서 네스벨 허가를 위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품목허가 후 해당지역에서 제품을 독점 판매합니다. 계약규모는 양사간 합의에 따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네스벨는 다베포에틴 알파를 주성분으로 하는 네스프 바이오시밀러로 만성신부전 환자의 빈혈치료에 쓰이는 약물입니다. 유전공학기술을 이용해 약물 투여 빈도를 대폭 줄여 환자 편의성을 개선한 2세대 지속형 제품인데요. 지난해 한국과 일본에서 출시됐습니다.

종근당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네스벨이 일본에 이어 동남아에 진출했다”며 “향후 유럽, 미국 등 2조 7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네스프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종근당은 네스벨 외에도 지속형 단백질, 항체의약품 등 바이오의약품 개발에 적극적입니다. 4조원대 세계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황반변성 항체의약품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CKD-701’은 임상 3상이 진행 중이며, 항암이중항체 바이오신약 ‘CKD-702’는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지원과제로 선정돼 국내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회사는 CKD-702가 성공적으로 개발될 경우 기존 표적항암제 내성과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혁신 신약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