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사손보 인수, 신한·교보·사모펀드(PEF) 3파전

18일 예비입찰..신한금융·교보생명 참여 유력
우리금융 “시기상조”..카카오페이 “자체 설립”
악사손해보험 CI. 이미지ㅣ악사손해보험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악사손해보험의 매각 첫 단계인 예비입찰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참여 후보군의 윤곽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1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악사손보 대주주인 악사 S.A는 매각주관사로 삼정KPMG를 선정하고 이날 예비입찰을 진행합니다. 매각 대상은 악사 S.A가 보유하고 있는 악사손보 지분 99.7%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까지 입찰 참여 후보자로 거론된 곳은 신한금융지주와 우리금융지주, 교보생명, 카카오페이, 사모펀드(PEF) 등 입니다.

이 중 예비입찰 참여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곳은 교보생명입니다. 자회사인 교보라이프플래닛과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다만 예비입찰 의사만 밝혔을 뿐 본입찰까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신사업 측면에서 디지털 손해보험사를 염두에 두고 있어 악사손보 예비입찰에 관심을 둔 것”이라며 “현재는 여러 조건이 맞아야 인수를 고민해볼 정도”라고 말했습니다.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히는 신한금융도 신중한 입장입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손해보험업에 대한 스터디 차원에서 들여다보고 있는 상황”이라며 “예비입찰과 관련해 정해진 게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신한금융의 경우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그룹 차원에서 고려하고 있어 추후 어떤 식으로든 손보업계에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악사손보 매각설과 동시에 잠재적 원매자로 지목돼 온 우리금융은 예비입찰 참여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습니다. 손해보험 포트폴리오를 갖고 있지 않지만 아직은 이르다는 반응입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비은행 부문에 힘을 쏟는 건 맞지만 보험업 진출은 시기상조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후보자로는 디지털 손보사 출범을 준비 중인 카카오페이가 있습니다. 카카오페이는 현재까지 디지털 손보사 인가를 받지 못하고 있어 라이선스 확보를 위해 인수전에 뛰어들 것이란 시각이 지배적이었습니다.

그러나 당사자는 회의적입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진행하고 있어 참여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몇몇 사모펀드(PEF)도 예비입찰 참여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참여율은 높지 않을 거란 시각이 우세합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악사손보의 사업 구조는 손해율이 높은 자동차보험에 편중돼 있어 실적 개선이 단기간에 쉽지 않다”며 “사모펀드의 관심을 끌긴 힘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