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화건설, 해외 스마트시티 사업 발굴 업무협약 체결

정보공유, 사업성 검토, 합작투자법인 설립 협력
경상남도 진주에 있는 LH 본사 전경. 사진ㅣLH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LH와 한화건설이 해외 스마트시티 시장 진출을 위해 협력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8일 한화건설과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습니다.

양 기관은 앞으로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사업에 대한 정보공유 ▲신규사업 후보지 사업성 검토 상호협력 ▲신규 프로젝트 발굴 시 JV(합작투자법인) 설립 등 협력체계를 구축합니다.

이번 협약은 지난 6월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해외수주활성화 방안에 대해 한국형 스마트시티 수출 확대 및 ‘팀 코리아’ 차원의 민관합동 해외개발사업 플랫폼 구축이 강조되면서 추진됐습니다.

양 기관은 그간 축적한 스마트시티 건설 경험과 노하우를 상호 교류하고 해당 사업에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계획입니다.

LH는 도시, 산업단지 및 주택 개발과 국내외 스마트시티 개발을 추진 중인 공기업으로서 해외 G2G협력사업 발굴에 강점이 있습니다. 한화건설은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등 11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북미·중동에 글로벌 네트워크 기반을 갖췄습니다.

이정관 LH 글로벌사업처장은 “국내 최대 건설 공기업인 LH와 대규모 해외 신도시 개발 경험을 보유한 한화건설 간 상호협력을 통해, 해외수주 활성화와 한국형 스마트시티 확산에 기여토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