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사남TV] “조물주 위에 건물주? 만나보니 아니던데요”

[빌사남TV] ‘건물주의 실제 모습 제대로 말씀드립니다’ 편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건물주’라고 하면 어떤 인상이 떠오르시나요? 주차장에는 외제차가 여러대 있고, 일과 시간에 골프를 즐기는 삶? 건물주라면 노동을 벗어나 신선처럼 여유로울 것만 같은데, 정말 그럴까요? 부자를 알아야 부자가 되겠죠! 빌딩 전문 부동산 중개법인을 운영 중인 빌사남TV에게 물어봤습니다.

빌사남 : 안녕하세요! 빌사남TV 김윤수입니다. 오늘의 주제는 대한민국 부의 상징, 건물주입니다. 부동산 중개법인을 운영 중인 저는 지금껏 건물주를 적어도 3000명은 만나 봤지요. 그런데 직접 만나본 그들은 우리가 익히 생각했던 이미지와 많이 다르더라고요.

조물주 위에 건물주?

많은 분들이 “건물주는 별다른 일을 안 하고 불로소득을 얻는다”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건물은 생각보다 문제가 많이 발생하는 자산입니다. 소유주라면 신경 쓸 일이 많아요. 최근에 태풍이 지나갔지요? 비가 많이 오면 누수가 생기고 자연히 입주자에게 연락이 빗발치죠.

건물주는 인간관계를 맺는 것도 조심스럽습니다. “돈 빌려달라, 좋은 상품이 있다”는 둥 주변에서 연락이 많이 오거든요. 대부분의 건물주는 외롭습니다.

그래서 저는 건물주의 얘기를 많이 들어주는 식으로 영업했어요. 자산이 어느 정도 형성됐고 사회적으로 지위가 있는 분들은 속마음을 터놓을 사람이 없거든요. 그랬더니 본인의 진심을 터놓더라고요. 미팅 끝나면 문 앞에서 배웅을 받고 헤어지고요.

건물주는 어떻게 건물을 샀을까?

부동산 중개업을 하다 보니 당대의 유망 업종이 뭔지 알게 되곤 합니다. 보통 사업가가 빌딩 거래를 많이 하거든요. 법인 운영하는 분들이 대다수고 그 다음은 전문직 종사자가 많죠.

반면 20대에 상경해 우유 배달로 시작한 경우도 있습니다. 어려서부터 고생한 분들이지요. 다만 월급을 모아 건물을 산 경우는 거의 없었어요.

어린 건물주가 늘고 있다

요즘 들어 빌딩 매수자의 연령대가 낮아졌습니다. 30~40대 분들이 늘었거든요. 제가 본 경우 중에는 20대 건물주도 있었어요.

건물주가 되기 위한 스터디도 있는데, 그중에는 21살도 있었어요. 물론 지금은 그분에게 돈이 없겠죠. 그런데 건물주가 되는 게 생각보다 어렵진 않아요. 요즘은 빌딩 시세가 워낙 잘 공개돼 있다 보니 진입장벽이 낮아졌습니다.

자산을 모으려면 “나는 안 된다”라고만 생각하지 말고 시장에 대한 관심을 많이 가지는 게 중요합니다. 건물주들은 대체로 부지런하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어요. 내 자산을 지키기 위해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했고요. 그러다보면 막연하게 느껴졌던 부의 진입장벽이 어느새 많이 낮아져 있을 겁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