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역학조사 효율 제고”

발신기관 정보 표시..올해 말까지 무상 지원
KT는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고자 지자체와 보건소를 대상으로 ‘발신정보알리미’ 서비스를 연말까지 무료 제공한다고 18일 밝혔습니다. 사진 | KT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를 위해 전화를 걸어도 모르는 번호라 받지 않는 이들이 많습니다. KT가 지자체 보건소에서 전화가 오면 기관명을 표시해주는 서비스를 무상으로 방역당국에 제공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나섰습니다.

KT는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고자 지자체와 보건소를 대상으로 ‘발신정보알리미’ 서비스를 연말까지 무료 제공한다고 18일 밝혔습니다. KT 유선전화로 다른 휴대전화에 발신할 때 수신자 휴대전화 화면에 상호나 기관명을 표시해주는 부가서비스입니다.

KT는 지자체와 보건소 등에서 밀접접촉자에게 전화를 걸어도 잘 받지 않는 사례가 많아 업무처리에 어려움을 겪는 기관을 위해 무상 제공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국 482개 지자체와 보건소에서 ‘발신정보알리미 오피스형’을 신청하면 올해 말까지 무료로 제공합니다.

정식 계약 여부와 무관하게 올해 말까지는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KT는 이번 조치로 역학조사 과정에서 통화성공률이 높아져 방역활동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진우 KT 기업서비스본부장은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발신정보알리미 서비스를 방역 대응 기관에 무상 제공한다”며 “앞으로도 KT는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협력방안을 지속 마련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