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연휴 특별 소통 대책’ 수립…통신 비상 태세 갖춰

명절 이동통신 서비스 품질 유지
LG유플러스는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연휴 특별 소통 대책’을 수립하고 네트워크 최적화, 24시간 종합상황실 운영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통신 비상 태세를 갖췄습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연휴 특별 소통 대책’을 수립하고 네트워크 최적화, 24시간 종합상황실 운영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습니다. 명절 이동통신 통화량 및 데이터 트래픽 급증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LG유플러스는 명절 네트워크 특별 소통을 위한 비상운영체계에 돌입해 가입자가 통신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비상 상황에도 긴급 대응할 수 있도록 마곡사옥에 종합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합니다.

네트워크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5세대(5G) 이동통신 및 롱텀에볼루션(LTE) 기지국을 사전점검을 통해 품질을 측정하고 최적화 작업도 완료했습니다. 중요 거점지역에는 현장요원을 증원해 상시 출동 준비태세를 갖췄습니다.

권준혁 LG유플러스 NW부문장은 “사회적 거리 두기로 예년보다는 적은 사람이 고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언제든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를 했다”며 “최적화 작업으로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며 철저한 망 점검을 통해 최상 품질을 제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