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절차 밟는 디오스텍…새 대표 앞세워 경영쇄신 나선다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스마트폰용 광학렌즈 전문기업 디오스텍(196450)이 회사매각을 위한 투자안내서를 공식 배포하며 매각 작업에 본격 돌입한다. 디오스텍은 오는 11월 임시주총서 신규 경영진을 선임하고 경영 쇄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디오스텍은 매각주관사 삼정KPMG를 통해 잠재적 원매자에게 회사 소개자료를 담은 투자안내서를 배포한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인수합병(M&A) 자문 거래건수 2위의 삼정KPMG는 자금력과 경영능력이 보장된 기업에 신속히 디오스텍을 매각한다는 방침이다. 디오스텍은 오는 11월을 목표로 매각 작업을 추진 중이다.

디오스텍은 전 대표의 배임 혐의로 지난 7월 17일부터 주식거래가 정지되고 현재 거래소로부터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으로 결정된 상태다. 이번 회사 매각으로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거래소 실질심사를 통과한다는 전략이다.

회사 관계자는 “자체 개발한 최신 자동화 설비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경쟁력을 갖춘 광학렌즈 전문기업으로 성장해온 만큼 성공적인 매각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에 따른 어려움 속에서도 공장 가동과 회사 운영은 안정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디오스텍 베트남 공장 전경. 사진ㅣ디오스텍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