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바이오, 암 백신 핵심기술 특허…코로나19에도 응용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테라젠이텍스(066700)의 자회사 테라젠바이오가 암 백신의 핵심기술 ‘신생항원 예측 알고리즘’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맞춤형 항암치료 연구는 물론 코로나19 치료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테라젠바이오가 21일 취득한 이 특허의 정식 명칭은 ‘펩타이드 서열 및 HLA 대립유전자 서열을 이용하여 신생항원을 예측하는 방법 및 컴퓨터 프로그램’이다. 이번 특허로 테라젠바이오가 개발 중인 신생항원 기반의 맞춤형 암 치료 백신에 대한 의료계의 기대감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백신은 펩타이드나 수지상세포 등을 암 환자에게 맞춤형으로 투여해 생체 내 면역시스템을 활성화시켜 암세포를 제거하는 원리다. 이를 위해서는 암세포 유전체 분석을 통해 특이 변이에 의해 생성되는 단백질들 중에서 극히 일부인 면역반응 유도 가능 신생항원을 예측해야 하는데, 이때 이번 특허 기술이 활용된다.

이외에도 테라젠바이오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NGS) 및 AI, 생명정보(BI)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암 백신 관련 기반 기술을 확보하고 임상 준비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달 초 백순명 전 연세의생명연구원장을 연구소장 겸 R&D기술총괄(CTO)로 영입하면서 암 백신 연구개발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백순명 연구소장은 유방암 표적항암제 ‘허셉틴’의 초기 기전 정립과 임상 연구를 주도한 인물이다. 그는 테라젠바이오가 개발 중인 암 백신 개발 관련 기술을 이미 상당 부분 보유하고 있다.

또한 테라젠바이오는 이 기전을 일종의 플랫폼 기술로 삼아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감염병을 치료할 수 있는 백신 개발도 진행 중이다. 테라젠바이오는 이번 특허 기술을 응용해 ‘바이러스 치료를 위한 면역원 및 후보물질 예측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하고, 지난 4월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테라젠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특허를 포함한 유전체 및 AI 기반의 첨단 기술과 신규 연구 조직을 바탕으로 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의 기회를 주고자 연구개발에 더욱 정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테라젠이텍스의 자회사(지분 100%)인 테라젠바이오는 지난 5월 물적분할돼 신규 설립됐다.

테라젠바이오 연구소. 사진 | 테라젠바이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